盧대통령-康법무 특검 엇박자

입력 2003-06-24 18:44수정 2009-09-29 00: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강금실(康錦實) 법무장관이 대북 송금 의혹 사건 특검 문제를 놓고 계속 엇갈린 행보를 보이고 있다.

강 장관은 21일 노 대통령이 송두환(宋斗煥) 특별검사와 회동했을 때 배석해 “150억원 비자금 의혹은 특검 수사과정에서 불거져 나온 것인 만큼 특검이 계속 수사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보여 노 대통령과 다른 견해를 보였다.

이와 관련해 23일 국회 법사위 회의에서는 일부 의원들이 노 대통령이 특검 수사기간 연장을 거부한 데 대해 “장관에 대한 불신임 조짐이 아니냐”고 질문해 강 장관을 곤혹스럽게 만들었다.

강 장관은 3월 노 대통령이 특검법을 수용하기 직전에 연 국무회의에서 “특검법안을 수용해서는 안 된다”며 노 대통령에게 거부권 행사를 건의했다. 강 장관은 이달 4일 기자 간담회에서도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대북 송금 의혹사건은 검찰에서 수사했어야 했다”며 자신의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강 장관은 17일 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사회관계 장관회의에서 노 대통령으로부터 질책을 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회의의 주의제는 민생 침해사범 대책. 이 자리에서 강 장관이 부정부패 척결을 위한 검찰의 대응책을 보고하자 노 대통령은 “지금 그거 하자는 것 아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는 것. 이 자리에는 강 장관의 지휘감독을 받는 송광수(宋光洙) 검찰총장도 참석하고 있었다.

김정훈기자 jngh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