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의원 5명 독자新黨 추진

입력 2003-06-24 06:42수정 2009-09-29 0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탈당설이 나돌던 진보 성향 의원들이 이르면 전당대회 당일인 26일이나 27일경 집단 탈당한 뒤 7월 중 신당 창당을 추진할 것으로 23일 알려졌다.

신당 추진에 관여하는 한 핵심관계자는 이날 “이우재(李佑宰) 김영춘(金榮春) 안영근(安泳根) 김부겸(金富謙) 김홍신(金洪信) 의원 등 5명이 먼저 탈당해 창당준비위원회를 구성한 뒤 이부영(李富榮) 서상섭(徐相燮) 의원과 이철(李哲) 장기욱(張基旭) 전 의원도 합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함세웅(咸世雄) 신부, 장기표(張琪杓) 한국사회민주당 대표도 이들이 주도하는 신당에 참여할 것인지를 놓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창당준비위원장에는 이부영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으나 일각에선 젊은 얼굴을 내세워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는 후문이다.

탈당 결심을 굳힌 한 의원은 “22일 충남 예산군 수덕사 모임에서 이른 시일 안에 탈당해 신당을 창당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았고 모든 준비는 끝난 상태”라며 “지역구도 타파와 통일 미래한국을 준비할 새 정당은 합리적 개혁세력과 건전한 보수세력을 아우르는 정책정당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민주당 내 일부 의원들을 접촉 중인 것은 사실이지만 민주당의 주류 핵심세력이나 국민개혁정당과는 무관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민혁기자 mh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