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 "한나라 의원 7명과 탈당 논의"

입력 2003-06-22 18:49수정 2009-09-29 00: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혁국민정당 김원웅(金元雄.사진) 대표는 22일 한나라당 내 개혁 성향 의원들의 탈당 움직임에 대해 “지금 한나라당 의원 7명과 구체적으로 (탈당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며 “한나라당 전당대회(26일) 이후 구체적인 결단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대북 송금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그는 7명이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또 “민주당과도 (탈당 문제에 대해) 깊숙한 얘기가 오가고 있으나, 조금 어려운 게 사실”이라며 “그러나 (양당 개혁파의 탈당은) 7, 8월에 마무리돼야 하며 9월 정기국회에선 별도의 원내교섭단체 구성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민주당 내 신당 논의에 대해 “신·구주류 모두 (민주당이) 호남표의 결집 없이는 존립할 수 없는 정당임을 입증하고 있다”며 “내년 총선 후 3, 4당 체제로 갈 것이고, 개혁(신)당이 제1당이 되고 나머지는 지역정치세력으로 전락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부형권기자 bookum90@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