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측근 '땅밑 마찰음'

입력 2003-06-05 18:34수정 2009-09-29 02: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이 5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 및 보좌관회의에서 굳은 표정으로 무언가를 생각하고 있다.-박경모기자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전 후원회장 이기명(李基明)씨의 경기 용인 땅 거래 의혹과 관련, 여권 내부의 권력투쟁이 사태를 더욱 꼬이게 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이씨의 땅을 1차 매수한 강금원(姜錦遠) 창신섬유 회장이 ‘청와대 책임론’을 거론하고 나선 배경에 나라종금사건 수사를 계기로 불거진 안희정(安熙正) 민주당 국가전략연구소 부소장과 청와대측간의 갈등기류가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씨를 잘 알고 있는 인사는 5일 “안씨는 나라종금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자신을 ‘제물’로 옭아매려한 데 대해 청와대측에 서운한 감정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안씨와 친분이 깊은 강 회장이 문재인(文在寅)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의 사퇴를 거론한 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해석했다.

노 대통령이 어렵던 시절 노 캠프의 궂은일을 맡았던 안씨가 나라종금 사건에 연루돼 수사를 받고 있을 때 문 수석을 포함한 청와대 내의 ‘부산 라인’이 적극적으로 도와주지 않은 데 대해 안씨와 강 회장 등이 불만을 품고 있다는 설명이다.

안씨와 가까운 인사들은 청와대와 이씨가 용인 땅 거래에 대해 설득력있는 해명을 하지 못해 상황을 악화시켰다며 불만을 품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청와대도 안씨가 검찰조사 과정에서 나라종금 돈의 사용처와 관련해 “대통령에게 물어보라”며 버텼다는 점에 대해 편치 않은 감정을 갖고 있는 듯하다. 청와대는 안씨에 대해 나름대로 신경을 썼다는 입장이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청와대가) 그동안 1차 매수자인 강 회장의 존재를 공개하지 않은 것은 강 회장이 드러나면 곧바로 안씨가 주목받을 가능성을 고려했기 때문이었다”라고 말했다.

당사자들은 파워게임설은 부인했다. 문 수석은 자신이 강 회장의 ‘표적’이 된 데 대해 “내가 해명을 잘못해 일이 꼬이게 됐다거나 보좌를 잘못했다는 불만의 표시 아니겠느냐. (파워게임설은) 터무니없다”라고 했다. 안씨도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문 수석은 내가 평소 존경하는 선배”라고 말했다.

박성원기자 swpark@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