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100일 高총리 "장관들 기강 확실히"

입력 2003-06-03 15:51수정 2009-09-29 02: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건(高建) 국무총리는 2일 "헌법이 정한 국무총리의 권한을 충분히 이행하기 위해 장관 제청권은 물론 필요한 경우 해임건의도 하겠다"고 밝혔다. 고 총리는 "필요한 경우"를 묻는 질문에는 "두고 봐라. 앞으로 보여 주겠다"고 답했다.

고 총리는 또 사회갈등 해소를 위한 정부내 의사결정 구조가 부실하다는 지적과 관련,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 처리 등 20여개의 사회갈등에 정부가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총리가 '국정현안 정책조정회의'를 주 2회 소집해 해당 장관, 청와대 비서실장, 관련 수석비서관과 함께 해법을 마련할 것이다"고 말했다.

고 총리는 2일 밤 총리공관에서 가진 동아일보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국무총리로서 향후 국정을 책임지고 장악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고 총리는 참여정부 100일을 평가해 달라는 질문에는 "사회갈등을 치료하는 국정시스템이 마련돼 있지 않아 다소 미흡한 점이 있었지만, 일처리 방식 개선을 통해 시스템을 구축해 대처 하겠다"고 말했다.

고 총리는 일부 부처 장관의 시위참여 등의 돌출행동과 관련, "(내각을 상대로) 인기 없는 악역과 시어머니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장관들 군기를 확실히 잡겠다는 뜻이냐"는 질문에는 "당연하다"고 답했다.

고 총리는 이밖에도 ▲규제개혁을 위해 행정규제를 건수 중심에서 질적 개선에 초점을 맞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수준으로 높이고 ▲현재 40위 수준인 부패지수를 참여정부 5년 동안 20위 수준으로 높이고 ▲행정서비스를 국민이 직접 평가하는 제도를 통해 행정품질을 획기적으로 높이겠다는 3대 정책목표도 공개했다.

김승련기자 sr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