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안건교 수뢰의혹 즉각 재수사하라"

입력 2001-09-26 18:12수정 2009-09-19 06: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장광근(張光根) 수석부대변인은 26일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25일)에서 안정남(安正男) 건설교통부 장관의 국세청장 시절 수뢰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의혹이 사실이라면 검찰은 지금이라도 즉각 재수사를 실시해 비리 여부를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안 장관뿐만 아니라 안 장관 동생들의 골재납품 특혜수주 의혹에 이어 주류업체 급성장 의혹까지 낳은 데 대해 당국은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대통령은 안 장관과 안 장관 형제들에 대한 세간의 비난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송인수기자>issong@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