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소장파의원 농성 풀어

입력 2001-09-05 23:21수정 2009-09-19 08: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임동원(林東源) 통일부장관 해임건의안 통과의 부당성을 주장하면서 3일 오후부터 국회 의원회관에서 농성해온 정동영(鄭東泳) 최고위원을 비롯한 9명의 민주당 소장파 의원이 5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해산했다.

이들은 회견에서 “임 장관 해임안 통과는 민족문제 해결을 위한 전진을 가로막는 것이며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가 요구하는 것은 화해와 협력의 물꼬를 트기 시작한 대북정책의 전면적 포기”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또 “민주당과 국민의 정부는 국민의 신망을 받는 새로운 진용을 갖춰 국민의 여망을 구현하는 모습으로 거듭 태어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성원기자>swpark@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