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영수회담싸고 이견]시기-의제 신경전 거듭

입력 2000-09-26 18:58수정 2009-09-22 03: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야가 영수회담을 둘러싸고 신경전을 계속하고 있다.

여야는 일단 영수회담을 개최한다는 데에는 이견이 없다. 여권도 한나라당이 고집하는 한 영수회담을 피할 수 없는 수순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또 이달말로 시한이 끝나는 동티모르 유엔평화유지군(PKO) 파병동의안 처리를 위해서도 금주중 본회의가 열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영수회담 시기 등을 놓고 팽팽히 맞서 있다. 한나라당은 대구 장외집회 예정일인 29일 이전에 영수회담을 열 것을 요구하지만, 민주당은 시일이 너무 촉박하므로 우선 국회관련 현안을 양당이 타결한 뒤 영수회담을 갖자고 주장하고 있다. 민주당은 26일 당 6역회의에서 ‘선(先)현안 타결, 후(後)영수회담’이라는 기존의 원칙을 재확인했다. “영수회담을 하더라도 정지작업이 먼저 필요하다”는 논리였다.

반면 한나라당 정창화(鄭昌和)총무는 이날 오전 민주당 정균환(鄭均桓)총무에게 전화를 걸어 “오늘 중으로 영수회담에 대한 입장을 전달해 달라. 우리도 대구 장외집회 개최 여부를 오늘중으로 결정해야 한다”며 압박했다. 또 오후에는 당초 28일로 예정했던 대구 장외집회를 하루 늦춰 29일 개최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한나라당은 민주당이 영수회담에 대해 별 뜻이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물밑 대화에서도 한빛은행사건, 국회법개정안문제, 선거비용실사개입의혹 등 3대 쟁점에 대한 논의에 별다른 진전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은 국회법개정안 날치기처리에 대한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의 사과와 원천무효화를 요구하고 있으나, 민주당은 김대통령의 ‘유감표명’과 합의처리를 주장하고 있다. 또 한나라당은 선거비용실사 개입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지만, 민주당은 국정감사에서 다룰 것을 주장하고 있다.

영수회담의 의제에 대해서도 자연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민주당은 한빛은행사건 등 3대 쟁점에 대한 입장을 사전 조율한 뒤 영수회담에서는 남북문제나 경제문제 등 국정현안을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이나, 한나라당은 영수회담에서 3대 쟁점까지 일괄 타결하자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한나라당의 주장대로 29일 이전 영수회담을 개최한다면 시기 문제는 선택의 여지가 별로 없다. 김대통령이 27일 1박2일 일정으로 지방에 내려가기 때문에 27일 조찬이나, 28일 만찬 외에는 두 사람이 만날 시간이 없다. 따라서 정국이 해빙(解氷)의 길로 가고 있다는 데에는 별다른 이견이 없지만, 가시적인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좀더 시간이 걸릴 것같다는 전망이 더 많다.

<윤영찬기자>yyc11@donga.com

여야 영수회담 쟁점
민주당쟁 점한나라당
충분한 시간 갖고 개최시기29일 대구 집회 전 개최
경제, 남북문제 등 포괄 논의의제국회 정상화 방안 논의
중진회담 통해 의견 조율준비형식총무 회담 통해 의견 조율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