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총재 비난 北삐라, 서울서 수백장 발견

입력 2000-09-19 00:07수정 2009-09-22 04: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총재를 비난하고 북한을 찬양하는 내용의 삐라가 서울 시내 곳곳에서 잇따라 발견되고 있다.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12일과 14일 사이에 중구 신당동 등 서울 시내 22곳에서 이총재를 비난하는 내용의 삐라 600여장이 발견됐다는 것. 이중 30장은 14일 북한노동당 김용순(金容淳)비서가 묵고 있던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 정원 등에서 발견됐다.

또 17일에는 서울 서초구 반포동 등에서 북한을 찬양하는 삐라가 발견됐다.

경찰은 삐라의 인쇄 상태 등을 조사한 결과 북한이 풍선을 이용해 보낸 것이 확실한 것 같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매년 4월과 9, 10월 북한이 편서풍을 이용해 삐라를 집중적으로 보내고 있다”며 “최근 북한이 보내는 삐라의 수가 과거에 비해 늘어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완배기자>roryrer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