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상화」 최종합의 불발안팎]

입력 1998-08-12 19:18수정 2009-09-25 04: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야는 12일 국회정상화의 목전까지 갔으나 ‘위약(違約)시비’에 휘말려 최종 합의를 끌어내는 데 실패했다. 이틀간에 걸친 3당 총무간의 막후협상과정은 이랬다.

3당 총무들은 11일 회담에서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의 유감표명이 담긴 서한을 국회의장앞으로 보내는 조건으로 13일 국회를 정상화하기로 의견접근을 봤다. 또 국민회의와 자민련이 국회운영위와 법사위 등 핵심상임위 몇개를 제외하고 한나라당에 양보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한나라당은 13일 본회의에서 국무총리 및 감사원장, 대법관 임명동의안을 처리하고 민생특위, 예결특위를 구성하는 데 동의했다는 것. 그러나 12일 서한이 오가는 과정에서 서한내용이 사전에 공개되고 자민련 구천서(具天書)총무가 3당 총무간 의견접근 내용을 공개함으로써 한나라당이 반발해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했다.

3당 총무들은 이날 오후 박준규(朴浚圭)의장실에서 청와대 서형래(徐形來)정무1비서관이 전달한 서한내용을 검토했다. 하지만 서한이 국회에 도착하기에 앞서 청와대가 이를 공개한 것이 한나라당측을 자극했다.

한나라당 박희태(朴熺太)총무는 “김대통령의 서한이 국회에 도착하기도 전에 청와대에서 발표한 것은 절차를 무시한 것”이라면서 “서한내용도 총리인준안을 철회하고 재지명하라는 한나라당의 요구를 전적으로 수용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불쾌감을 표시했다.

박총무는 국민회의 한화갑(韓和甲)총무에게 전화를 걸어 “우리당에서 아직 조율도 안했는데 서한을 공개할 수 있느냐”며 항의했다.

한총무는 박총무와의 통화후 “도대체 비밀이 지켜져야지 협상을 하지”라며 자민련 구총무와 청와대측에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김차수·윤영찬기자〉kimcs@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