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슨인수 지연땐 佛투자 전면취소 보복』裵대우전자회장

입력 1997-01-15 07:56수정 2009-09-27 07: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우전자는 프랑스정부가 톰슨멀티미디어 민영화절차를 조기에 재개하지 않을 경우 입찰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또 인수가 무산되면 3억달러 규모의 유리벌브공장 건설을 비롯한 프랑스 투자계획을 취소, 다른 지역으로 옮기는 등 강력히 대응키로 했다. 대우전자의 裵洵勳(배순훈)회장은 『톰슨문제가 원점으로 돌아갔기 때문에 대우의 기득권은 이미 사라진 상태』라며 『민영화결정이 늦어지거나 새로 마련되는 민영화안이 불합리할 경우 톰슨인수를 포기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톰슨인수 좌절은 단순히 특사의 유감 표명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며 향후 프랑스정책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릴 수 있는 중대사안이라고 말했다. 〈朴賢眞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