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민간기금 위안부위로금 지급강행…韓-日마찰 확산조짐

입력 1997-01-12 19:44수정 2009-09-27 07: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국내의 일본군 종군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 「여성을 위한 아시아 평화국민기금」의 위로금 지급 등을 중지하라고 일본정부에 요구했으나 기금측은 이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금측의 위로금 등 지급계획에 따른 한일간의 외교마찰이 확대될 조짐이다. 외무부 李揆亨(이규형)대변인은 11일 오후 성명을 통해 『일본정부가 문제의식을 새로이 하고 한일관계도 고려, 우리의 피해자와 피해자단체가 받아들일 수 있는 해결책을 조기에 강구하라』고 촉구하면서 기금측의 위로금 등 지급중단을 요구했다. 그러나 서울을 방문한 한 기금측 관계자는 12일 오전 『보상금(위로금)등 5백만엔을 받기로 한 한국인 피해자 7명은 지난해 12월16일과 24일 보상금 등을 받겠다는 편지를 기금측에 보내왔다』며 『보상금 등을 받겠다는 피해자가 있는 한 우리의 사업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이같은 한국인 피해자가 상당수 더 있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기금의 가네히라 데루코(金平輝子·전동경도부지사) 한국방문단장은 11일 오후 피해자 7명에 대한 위로금 등 지급결정 직후 보도자료를 통해 『이것을 기회로 해서 한국에서 기금사업이 원활히 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하시모토 류타로(橋本龍太郎)일본총리는 「일본국 내각총리대신」 명의로 피해자 7명에게 보낸 편지에서 『일본국의 내각총리대신으로서 마음으로부터 사죄와 반성의 말씀을 드린다』며 『국가로서 도의적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李洛淵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