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폭우속 반지하 老부부 구한 中동포, 中대사관 표창 받아

입력 2022-08-18 03:00업데이트 2022-08-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中총영사, 자택 방문해 전달
임성규씨 “누구든 같은행동 했을것”
중국동포 임성규 씨(오른쪽)가 17일 수여받은 표창장을 덩충 중국총영사와 함께 내보이고 있다. 이승우 기자 suwoong2@donga.com
폭우 속 반지하 집에 고립된 80대 부부를 구출한 중국동포 임성규 씨(64)가 주한 중국대사관으로부터 표창장을 받았다.

17일 오후 3시 덩충(鄧瓊) 중국총영사는 서울 동작구 성내시장 인근 주택 골목에 위치한 임 씨의 자택을 찾아 표창장을 전달했다. 덩 총영사는 “폭우 속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사람을 구해낸 것은 대단히 용기 있는 행동”이라며 “강력한 사회적 책임감과 정의감을 갖고 한국 국민을 구해내고 중한 우호에도 공헌한 점을 높이 평가해 표창장을 드린다”고 밝혔다. 임 씨는 동아일보 기자에게 “사람이 옆에서 죽어 가는데 어떻게 가만히 있을 수 있겠느냐”며 쑥스럽다는 듯 웃었다.

임 씨는 8일 기록적 폭우가 쏟아질 때 반지하 집 방범창을 뜯고 안으로 뛰어들어 이재숙 씨(86) 부부를 구해냈다. 이 씨는 물이 무릎 높이까지 차오른 상황에서 수압으로 출입문이 열리지 않자 창문으로 탈출을 시도했지만, 방범창에 가로막힌 상태였다. “살려 달라”는 이 씨의 비명을 듣고 1층에 거주하던 집주인이 달려와 방범창을 뜯어내려 했으나 역부족이었다. 그때 2층에 거주하던 임 씨가 달려와 방범창을 뜯어내고 이 씨 부부를 구했다.

임 씨는 2015년 한국에 들어와 공사장 등에서 일해 왔다. 임 씨는 “저를 두고 ‘시민 영웅’이라 하는 분들이 있는데, 사람을 구하는 건 당연한 일이기에 영웅적 행동이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당시 상황이었다면 누구라도 같은 행동을 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우 기자 suwoong2@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람속으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