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방탄소년단, 2030부산월드엑스포 홍보대사 맡았다

입력 2022-06-17 03:00업데이트 2022-06-1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부산시 요청에 멤버 전원 동의” 방탄소년단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월드엑스포) 홍보대사가 된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하이브는 16일 “방탄소년단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 공식 홍보대사로 활동해 달라는 부산시의 요청을 받아들였다”며 “멤버 전원이 기쁜 마음으로 동의했고 월드엑스포 유치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이브는 방탄소년단 멤버들과 논의해 월드엑스포 유치를 위한 구체적인 활동 계획을 세울 예정이다. 멤버 중 지민, 정국의 고향이 부산이어서 이를 부각시키는 방안을 검토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탄소년단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 1호 홍보대사인 배우 이정재, 2호 홍보대사인 가상인간 가수 로지에 이어 세 번째 홍보대사가 된다.

앞서 14일 방탄소년단은 단체 음악 활동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예능 프로그램 등에서는 그룹 활동을 계속하고, 정식 솔로 앨범을 내는 등 개별 활동을 본격적으로 할 예정이다.

정성택 기자 neon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람속으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