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Y’ 로고 만든 디자이너 글레이저 별세

김예윤 기자 입력 2020-06-29 03:00수정 2020-06-2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뉴욕을 상징하는 로고 ‘I♥NY’(위쪽 사진)를 디자인한 그래픽디자이너 밀턴 글레이저가 26일(현지 시간) 숨졌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전했다. 향년 91세.

헝가리 이민자 후손인 글레이저는 1929년 뉴욕 브롱크스에서 태어났다. 예술 명문학교인 뉴욕 쿠퍼유니언 아트스쿨을 졸업한 후 1954년부터 디자이너로 활동했다. ‘I♥NY’ 로고는 만연한 강력 범죄로 고민하던 뉴욕시가 도시 이미지를 바꾸기 위해 1977년 그에게 작업을 의뢰하면서 탄생했다. 글레이저는 당시 “택시 뒷좌석에서 아이디어가 떠올랐다”고 밝혔다. 특히 고향인 뉴욕의 발전을 위해 저작권을 시 당국에 무료로 양도했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주요기사

#i♥ny#미국 뉴욕#디자이너 글레이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