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 차범근…장녀 하나씨 아들 순산

입력 2005-12-14 03:00수정 2009-09-30 19: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축구 최고의 스타로 꼽히는 차범근(52·사진) 수원 삼성 감독이 할아버지가 됐다.

수원 삼성은 지난해 10월 결혼한 차 감독의 장녀 하나(27) 씨가 13일 3.7kg의 아들을 순산했다고 밝혔다.

월요일부터 가슴 졸이며 출산 소식을 기다려 왔던 차 감독은 “막상 할아버지가 됐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 올해가 가기 전에 너무 큰 선물을 받아 행복하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원홍 기자 bluesk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