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사설]김건희 허위 이력 확인… 尹 부인·장모 의혹 묻고갈 순 없다

입력 2022-01-26 00:00업데이트 2022-01-26 09: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교육부는 어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2014년 국민대 겸임교수 지원서에 이력을 허위로 기재한 점이 확인돼 국민대에 조치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교육부 감사 결과에 따르면 김 씨는 학력을 서울대 ‘경영학과 석사’라고 썼지만 실제론 ‘경영전문대학원 경영학과 경영전문석사’였고, 경력에 ‘한국폴리텍1대학 부교수’라고 쓴 것과 달리 이 대학에서 시간강사와 산학겸임교원으로 일했다. 김 씨의 허위 이력이 처음 공식적으로 확인된 것이다.

김 씨는 국민대 외에 한림성심대 서일대 안양대 수원여대에 겸임교원으로 임용될 때에도 허위 이력서를 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 예로 김 씨는 수원여대 지원서에 2002년부터 한국게임산업협회 기획이사로 재직했다고 썼지만, 여권에선 이 협회가 2004년에 설립됐기 때문에 경력이 조작됐다고 주장한다. 김 씨가 2008년 국민대에 제출한 박사 학위 논문을 표절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국민대에서 조사 중이다.

김 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의 전주(錢主) 역할을 했다는 의혹, 김 씨가 대표를 맡고 있는 코바나컨텐츠가 전시회를 열면서 대기업들에서 불법 협찬을 받았다는 의혹은 검찰이 수사 중이다. 또 윤 후보 선대위에서 활동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건진법사’ 전모 씨가 코바나컨텐츠 고문 명함을 갖고 활동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김 씨의 ‘무속 논란’도 커지고 있다.

윤 후보의 장모 최은순 씨 관련 수사와 재판도 이어지고 있다. 최 씨가 요양급여를 부당 수급한 혐의에 대해선 어제 항소심에서 무죄가 선고됐지만 이와 별도로 최 씨는 경기 성남시 땅 매입 과정에서 통장 잔액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로 지난달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경찰은 최 씨가 경기 양평 공흥지구 개발 사업권을 따내고 양평군이 사업 기간을 늘려준 과정에 특혜가 있었는지 수사하고 있다.

윤 후보와 김 씨는 허위 경력 의혹에 대해 뭉뚱그려 사과했을 뿐 구체적인 해명은 내놓지 않고 있다. 김 씨의 국민대 허위 이력 기재가 밝혀진 이상 윤 후보는 부인 및 장모와 관련된 다른 의혹에 대해서도 보다 구체적으로 해명하고 사과할 필요가 있다. 특히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과 관련해서 김 씨가 하루빨리 검찰의 조사를 받도록 해야 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