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무속 논란’ 건진법사, 김건희 회사 고문 명함

입력 2022-01-26 03:00업데이트 2022-01-26 09: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野 “전시 홍보 자청… 활동은 안해”
金 “조민 뭔 잘못… 부모 잘못 만나”
조국 “부모-딸 이간질, 기가 막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회사에 건진법사 전모 씨가 고문으로 활동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 씨는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에서 활동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며 ‘무속 논란’에 불을 지핀 인물이다.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는 24일 전 씨의 코바나컨텐츠 고문 직함 명함을 공개하며 “김 씨와 전 씨가 상당한 인연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 물증”이라고 주장했다. 코바나컨텐츠는 김 씨가 대표로 있는 전시기획사다. 앞서 윤 후보는 “선거 과정에서 전 씨를 소개받아 한두 차례 만난 적이 있다”고 했지만 이보다 친분이 두터울 가능성을 제기한 것이다.

국민의힘은 선을 그었다. 이양수 선거대책본부 수석대변인은 입장문을 통해 “전 씨가 주변 사람들에게 전시를 홍보해주겠다고 해 (김 씨가) 고문 직함을 쓰라고 한 사실은 있으나 그 후 출근하거나 활동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김 씨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검찰 수사와 관련해 “쟤(조민 씨)가 뭔 잘못인가. 부모 잘못 만난 거”라고 한 발언도 25일 공개됐다. KBS가 이날 공개한 녹취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해 8월 인터넷 매체 ‘서울의소리’ 이모 기자와 만나 “(조 전 장관이) 그냥 양심 있게 당당히 내려오고 (하면 될 것을)”라면서 “나는 딸 저렇게 고생을 보면 속상하더라고”라고 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기가 막힌 발언”이라며 “부모와 딸을 이간질한다”고 반박했다.

김 씨는 전날 오후 늦게 네이버 포털에 프로필을 등록하는 등 공개 활동에 시동을 걸고 있다. 이날 요양급여 부정 수급 혐의를 받은 윤 후보의 장모 최모 씨가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으면서 김 씨의 등판 시기가 앞당겨질 가능성도 있다. 선대본은 설 연휴 전 ‘7시간 통화 파일’ 논란에 대한 김 씨의 사과문 발표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당 내부에서도 김 씨의 사과나 공개 활동에 대해 의견이 엇갈리는 상황이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