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바람개비]브란덴부르크 문

입력 2022-01-24 03:00업데이트 2022-01-24 03: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독일 베를린에 있는 브란덴부르크 문은 1791년 완공한 프로이센 왕국의 개선문이었다. 1961년 독일이 동서독으로 분단되고, 베를린장벽이 세워지면서 브란덴부르크 문을 통한 왕래도 금지됐다. 1989년 독일이 통일되고, 서독의 헬무트 콜 총리가 동독의 한스 모드로 총리와 만나 역사적인 악수를 나누면서 이 문은 통일의 상징으로 거듭났다.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등 역대 한국 대통령이 찾았던 장소이기도 하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