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위드 코로나 인질 잡고 불법 민폐 집회 강행한 민노총

동아일보 입력 2021-10-21 00:00수정 2021-10-21 08: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이 어제 서울을 비롯한 전국 14개 지역에서 총파업 및 대규모 집회를 강행했다. 감염병예방법을 위반한 불법집회다. 경찰이 서울 광화문 사거리 주변에 십(十)자 차벽을 세우자 1만 명 넘는 노조원들이 서대문 사거리를 점거하고 집회를 열기도 했다. 급식조리원이 포함된 학교비정규직 노조원들이 파업에 가담하면서 많은 초중학교에선 급식에 차질이 빚어졌다.

11월 초로 예정된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가 하루라도 앞당겨지길 고대하는 국민들 눈에 이번 총파업은 공공의 안전을 위협하는 이기적 집단행동일 뿐이다. 방역체계를 무너뜨려 코로나 재확산 가능성을 높였기 때문이다. 이날 마스크, 방역복을 착용하고 참석한 노조원들은 집회가 길어지자 수십 명씩 모여 단체사진을 찍거나 삼삼오오 음료를 나눠 마시는 등 민노총 자체 방역지침마저 무시했다.

영업제한이 다소 완화돼 숨통이 트이기 시작한 자영업자들에게 이번 집회는 생존권에 대한 위협이 된다. 자영업자 및 대학생 단체가 “민노총이 아닌 민폐노총”이라고 비판하는 이유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통제센터 불법점거, 제빵업체 운송방해 등 일련의 사건들을 지켜본 국민의 민노총에 대한 평가는 그 어느 때보다 싸늘하다. 그런데도 사과나 자숙은커녕 비정규직 철폐, 산업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도입, 국방예산 삭감 등 무리하거나 노사문제와 관련 없는 요구들을 내걸고 파업을 강행했다. 내년 3월 대선을 겨냥해 정치권에 세를 과시하고 남은 문재인 정부 임기 중 조금이라도 이득을 더 챙기려는 정치 파업으로 볼 수밖에 없다.

관련기사
이번 총파업은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고 노조가 가져야 할 최소한의 사회적 책임마저 내팽개친 행동이다. 민노총이 주도하는 안하무인식 노동운동을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는 점을 확인시켜 줬다. 정부는 말로만 ‘무관용 원칙’을 강조할 게 아니라 집회 주동자들에 대해 엄정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
#위드 코로나#인질#민노총#불법 집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