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전통주 육성에 힘쓰자[내 생각은/이재학]

이재학 농협경주환경농업교육원 입력 2021-10-13 03:00수정 2021-10-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사케, 러시아 보드카, 멕시코 테킬라처럼 우리에게도 고유한 맛과 향을 지닌 술이 있다. 국산 곡류로 빚은 전통주는 와인처럼 제조법은 물론 양조장에 따라 개성이 다양하고, 건강이나 영양 측면에서 그 우수성이 과학적으로 증명됐다. 최근 수입맥주 열풍이 거세지만 전체 주류시장에서 전통주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1%에 불과하다. 막걸리 수출물량은 60% 정도까지 감소했고 내수도 예전만 못하다. 전통주 기반이 농업에 있다는 생각으로 전통주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 전통주는 지역 관광상품이나 수출상품으로도 손색이 없다. 소비자들이 전통주에 관심을 더 갖게 만들려면 새로운 방안이 필요하다. 농산물 소비 촉진과 농촌경제 활성화, 전통문화 계승, 민족 자존심 고취 등을 위해 전통주를 육성해야 한다. 식당에서 “전통주 한 병 주세요!”라는 말이 자주 들렸으면 한다.

※동아일보는 독자투고를 받고 있습니다. 사회 각 분야 현안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이름, 소속, 주소, 연락처와 함께 e메일(opinion@donga.com)이나 팩스(02-2020-1299)로 보내주십시오. 원고가 채택되신 분께는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이재학 농협경주환경농업교육원
주요기사

#전통주#육성#활성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