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의 노래[이준식의 한시 한 수]<126>

이준식 성균관대 명예교수 입력 2021-09-17 03:00수정 2021-09-17 03: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저 밝은 달은 언제부터 있었나, 술잔 들고 푸른 하늘에 물어본다./하늘 위의 궁궐은, 오늘 밤이 어느 해일까./바람 타고 돌아가고 싶지만, 아름다운 옥 누각, 저리도 높아 추위 못 견딜까 두렵네./일어나 춤을 추며 맑은 내 그림자와 노니, 인간 세상에 머무는 게 차라리 나으리(상편). //붉은 누각을 돌아, 비단 창가로 내려와, 불면의 나를 비추는 달빛./원한도 없으련만, 어쩌자고 달은 이별의 시간에만 늘 저리도 둥그런지./인간에겐 슬픔과 기쁨, 이별과 만남이 있고, 달에는 흐림과 맑음 둥j과 이지러짐이 있는 법,/이런 일은 예부터 완전무결하진 못했지./그저 바라건대, 우리 오래오래 살아서 천 리 멀리서도 저 고운 달을 함께 즐겼으면(하편).

(明月幾時有, 把酒問靑天. 不知天上宮闕, 今夕是何年. 我欲乘風歸去, 又恐瓊樓玉宇, 高處不勝寒. 起舞弄淸影, 何似在人間./轉朱閣, 低綺戶, 照無眠. 不應有恨, 何事長向別時圓. 人有悲歡離合, 月有陰晴圓缺, 此事古難全. 但願人長久, 千里共嬋娟.) ―‘수조가두(水調歌頭)’ 소식(蘇軾·1037∼1101)


세상 오욕과 갈등에 시달리다 보면 훨훨 번잡을 떨쳐버리고 한 번쯤 월궁으로 날고픈 상상도 할 법하다. 하지만 옥으로 빚은 궁궐이라 한들 그 높은 곳 추위를 어찌 감당하랴. 달빛 아래 맑은 그림자와 더불어 춤출 수 있는 이 세상만 못하리라. 동생 생각에 잠 못 이루는 시인은 이별을 떠올리는 순간이면 유난스레 둥그런 달이 야속하기도 하겠다. 그런 원망도 잠시뿐, 느긋하고 너그러워진다. 저 달의 변화처럼 세상사란 희비가 교차하고 이합집산이 반복되기 마련. 부질없이 매사 온전하길 바라느니 오래도록 서로 마음 함께하길 염원할 뿐이다. ‘추석날, 새벽까지 술을 마시다 동생 소철(蘇轍)을 생각한다’는 서문처럼, 소탈한 인생을 담은 노래 속에 도타운 우애가 녹아 있다. 제목 대신 ‘수조가두’란 곡조명을 표기했다.

이준식 성균관대 명예교수
주요기사

#달#달빛#노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