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개비]‘노’라고 말할 수 있는 용기

황규인 기자 입력 2021-08-03 03:00수정 2021-08-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시몬 바일스(24·미국·사진)는 스스로를 ‘GOAT’(the Greatest Of All Time·역사상 최고)라고 말하는 데 거리낌이 없었다. 그러나 6개 전 종목 금메달이 목표라던 2020 도쿄 올림픽에서는 “전 세계 무게가 내 어깨에 얹혀진 것 같다”며 연일 기권을 택하고 있다. 팀 동료는 물론이고 언론 역시 “메달보다 정신 건강이 먼저”라며 지지를 표했다. 세상이 변했다고 느낀다면 이제 우리도 다르게 사는 게 맞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시몬 바일스#노#금메달#올림픽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