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눈]매미의 기다림

김재명 기자 입력 2021-07-28 03:00수정 2021-07-28 0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름은 매미의 계절입니다. 종일 울어댑니다. 매미는 3∼7년간 땅속에서 살다가 나무 위로 기어올라 허물을 벗습니다. 그러다 겨우 1∼3주 살고 생을 마감한다고 합니다. 매미가 남긴 허물을 보며, 오랜 기다림을 떠올리니 그 울음소리도 참아줄 수 있을 듯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서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주요기사

#여름#매미#허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