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개비]베네치아 뱃사공

전승훈 기자 입력 2021-04-19 03:00수정 2021-04-19 03: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탈리아 베네치아에 해가 지면 분홍색 가로등이 들어온다. 노을에 붉게 물든 바다에 핑크빛 등불이 켜질 즈음이면, 뱃사공이 노를 젓는 곤돌라를 타야 한다. 곤돌라는 고풍스러운 건물들 사이로 난 좁은 수로 사이로 조용히 흘러다닌다. 리알토 다리와 탄식의 다리, 바람둥이 시인 카사노바의 스토리가 숨겨진 건물…. 베네치아에선 물길이 골목이 된다. 뱃사공이 불러주는 노래는 라이브 영화 배경음악(BGM)이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이탈리아#베네치아#뱃사공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