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설수설/이은우]수에즈 운하

이은우 논설위원 입력 2021-03-29 03:00수정 2021-03-29 15: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 한 척이 모래톱에 박히자 전 세계가 몸살을 앓고 있다. 배는 미국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높이보다 길다. 좌초한 장소는 하필 수에즈 운하다. 대형 컨테이너선 ‘에버기븐(ever given)’호가 떡하니 운하를 가로막은 지 5일째. 국제 유가는 오르고, 물류 수송이 차질을 빚고, 운하에 갇힌 배에서 운송 중인 동물들은 굶어 죽을 처지다. 인류의 위대한 업적인 수에즈 운하가 배 한 척 때문에 재앙으로 돌변했다.

▷수에즈 운하 길이는 192km. 이곳을 거치지 않으면 유럽에서 아프리카를 한 바퀴 돌아 아시아로 향하는 9000km를 항해해야 한다. 이 꿈의 항로에 처음 도전한 사람은 기원전 19세기 이집트 파라오 세누스레트 3세라고 한다. 당시에는 나일강과 바다를 연결하는 방식이었는데 나중에 페르시아 정복왕 다리우스 1세가 성공했다. 지금의 운하는 1869년 프랑스 주도로 완성했다. 이집트의 알짜 수입원으로 한 해 통행료는 약 55억 달러(약 6조2200억 원). 하지만 배 한 척이 좌초되자 시간당 4억 달러(약 4500억 원)어치의 물류 운송이 지체되고 있다.

▷에버기븐호 좌초로 국제 유가는 연일 급등하고 있다. 세계 해상 원유 수송량의 10%가 수에즈 운하를 지나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등 수출 기업들은 물류 대란이 길어질까 우려하고 있다. 반사이익을 보는 곳도 있다. 사고 이후 한국 조선업체 주가는 가파른 오름세다. 일본이 건조한 에버기븐호가 좌초되자 경쟁 관계인 한국 조선의 품질이 부각된 효과다. 해상 운임이 오를 것이란 기대로 HMM(옛 현대상선) 주가도 연일 상승하고 있다.

▷수에즈 운하 사고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자 HMM은 선박 4척을 아프리카 남부 희망봉 노선으로 우회하기로 했다. 운하를 통과하는 것보다 10일 가까이 더 걸린다. 이번 사고로 북극 항로가 부각되고 있다. 한국과 일본에서 인도양과 수에즈 운하를 통과하는 대신 캄차카반도를 지나 북극으로 유럽에 닿는 항로다. 시베리아 횡단열차도 대안이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까지 배로 간 뒤 열차로 시베리아를 가로질러 유럽에 가는 방식이다.

관련기사
▷이집트 당국은 배를 띄우려고 온갖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 뱃머리가 박힌 운하 제방에서 2만 m³ 정도 모래와 흙을 퍼냈다. 배 무게를 줄이려고 배의 균형을 잡는 평형수도 빼냈다. 만조가 되면 배가 뜰 것이란 기대도 한다. 머지않아 배가 뜨겠지만 이런 사고는 또 생길 수 있다. 지구 반대편 수로에 주목하는 것은 무역 의존도가 높은 한국의 숙명이다. 무역할 곳을 다양하게 넓히고, 실어 나를 여러 방법도 미리 준비해 두는 수밖에 없다.

이은우 논설위원 libra@donga.com



#수에즈 운하#물류 수송#재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