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사람 정말 구태의연해!”[정미경의 이런 영어 저런 미국]

정미경 콘텐츠기획본부 기자·前 워싱턴 특파원 입력 2021-03-08 03:00수정 2021-03-08 04: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상점 앞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마스크 의무 착용 안내문. 착용 의무화를 해제한 일부 주의 상점들은 “입장 고객들에게 계속 의무 착용을 밀고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볼티모어선 홈페이지
정미경 콘텐츠기획본부 기자·前 워싱턴 특파원
사회적 거리 두기 개편안이 초미의 관심사인데요, 미국에서는 마스크 착용 문제를 두고 논란이 분분합니다.

이제 거의 습관화된 마스크 착용이 새삼 화제가 된 것은 노스다코타 몬태나 아이오와 미시시피 텍사스 등 5개 주가 최근 “안 써도 된다”면서 착용 의무화를 해제했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미국에서는 50개 주 중 39곳이 ‘주 전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정책을 시행해 왔죠.

이에 대해 “시기상조”라는 지적이 많습니다. 최악의 국면이 지나기는 했지만 변종 바이러스 감염은 증가세이고, 백신 접종도 예상만큼 빠르게 진행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We’re dialing down, we’re opening up.”=‘마스크 탈출’을 선언한 주는 모두 공화당 주지사가 있는 곳들입니다. 원래 방역 대응에 소극적이었던 곳이죠. 그중 한 곳인 아이오와의 킴 레이놀즈 주지사는 폭스뉴스에 출연해 “우리는 방역 수준은 내린다. 개방도는 올린다”면서 마스크 착용 문제를 경제적 개방과 연결시킵니다. ‘Dial(다이얼)’은 ‘전화 다이얼’이 연상되지만 원래 ‘눈금’이라는 뜻이죠. 방역 ‘강화’ ‘완화’를 딱딱하지 않게 쓰고 싶다면 ‘dial up’ ‘dial down’이라고 하면 됩니다.

주요기사
△“The last thing we need is Neanderthal thinking.”=일부 주들이 마스크를 안 쓰겠다고 하자 연방정부의 수장(首長)인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게 웬 구석기 시대적 사고냐”며 뼈있는 농담을 던집니다. ‘시대역행적 사고’를 말할 때 미국인들은 자주 ‘네안데르탈인’을 소환하죠. “무엇을 없애야 한다”를 좀 예의를 갖춰 말하고 싶다면 “우리에게 필요한 마지막의 것(the last thing we need)”이라고 합니다.

△“It’s mind-boggling, given where we are.”=연방정부뿐 아니라 시(市)도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마스크 정책 하나를 두고 행정 체계가 손발이 안 맞는 모습이죠. 마스크 의무 착용을 해제한 텍사스의 주도(州都) 오스틴시의 스티브 애들러 시장은 “도저히 이해가 안 간다(mind-boggling)”라며 불만을 표합니다. ‘Given’은 ‘give(주다)’의 과거분사 외에 ‘할 때’라는 뜻의 접속사로도 많이 씁니다. “마스크 의무 착용 덕분에 우리가 이만큼 이룬 시점에”라는 안타까움이 담겨 있네요.

정미경 콘텐츠기획본부 기자·前 워싱턴 특파원



#거리 두기#개편안#미국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