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량만두’ 경찰-식약청 업무공조 실태조사

입력 2004-06-17 20:33수정 2009-10-09 20: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여름철 식품안전을 위해 만두 두부 콩나물 등 국민이 많이 소비하는 20여개 식품의 제조과정에 대한 현장 점검을 실시키로 했다.

정부는 17일 이헌재(李憲宰)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 정책기관 조정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이번 현장 조사대상에는 김밥 어묵 고춧가루를 비롯해 도시락과 각종 면류 제품도 포함된다.

한편 국무조정실은 불량 만두 파문과 관련해 경찰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청간 공조가 제대로 이뤄졌는지를 가리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

국무조정실 송유철(宋裕鐵) 조사심의관은 “불량 만두 수사결과에 대한 경찰 발표과정에서 수사내용이 부풀려진 것은 없는지, 또 식약청의 불량 만두 제조업체 선정과정에 하자가 없는지를 조사키로 했다”며 “관련기관의 대응이 제대로 이뤄졌는지를 공직기강 확립차원에서 집중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영해기자 yhchoi6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