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공공기관 혁신]해외 정부 사업에 참여 수익 창출

입력 2016-03-17 03:00업데이트 2016-03-1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전기안전공사는 전기 분야의 ‘종합병원’이다. 한전이 산업시설과 가정 곳곳에 혈액(전기)를 내보내는 심장이라면, 전기안전공사는 혈액이 신체 각 기관에 안전하게 돌도록 예방하고 치료하는 기관이기 때문이다.

2014년 2월 취임한 이상권 사장은 원칙과 기본을 바탕으로 한 ‘본(本) 경영’을 경영이념으로 내세워 공사의 체질 개선과 혁신을 위해 달려왔다. 경영정상화 노력을 통해 2014년 17.6%에 머물렀던 기본재산 비율을 지난해 40% 이상으로 늘리고 부채 비율은 같은 기간 228.4%에서 208%로 줄여 재무건전성을 개선했다.

수익 창출을 위한 해외 진출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그동안 해외에 진출한 국내 건설사를 지원하는 데 그쳐왔지만 2년 전부터는 해외 정부가 발주한 사업에 직접 뛰어들고 있다.

지난해 카타르 수전력청이 발주한 12억 원 규모의 변전소 부분방전진단 사업을 수주한 것이 대표적인 성과다. 베트남, 몽골 등 전기안전 시스템이 갖춰져 있지 않은 국가에는 한국식 전기안전관리 시스템과 운영 노하우를 전수하기도 했다. 베트남 정부는 지난해 11월 한국의 전기안전관리 체계를 반영해 전기법 시행령을 개정한 바 있다.

전기안전공사의 존재가치인 전기로 인한 재해 예방에도 힘써 왔다. 전체 화재사고 중 전기로 인한 화재사고는 2013년 8889건(21.7%)에서 지난해 7759건(17.5%)으로 급감했다. 평균적으로 화재사고 한 건당 0.043명이 사망하고 4470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다는 것을 가정하면, 지난 2년 동안 1130건의 전기화재 사고를 줄임으로써 49명을 살리고 505억 원을 아낀 셈이 된다.

전기화재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었던 것은 전기안전실명제를 도입하는 등 현장점검에 대한 직원들의 책임을 강화하고 관리를 철저히 한 덕분이었다. 공사는 올해 전체 화재사고 중 전기화재 비율을 15%대로 줄이겠다는 목표다.





빅데이터에 기반을 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전기안전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도 올해의 역점 과제 가운데 하나다.

국내 모든 전기설비에 대한 이력과 설계도, 안전점검 결과 등에 대한 정보를 빅데이터로 축적하고 ICT를 활용해 이 정보들을 연결하고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모든 전기 시설의 과열 여부 등을 실시간으로 중앙에서 관리할 수 있어 전기화재 등을 획기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데다 전기시설 점검체계도 보다 효율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민기 기자 mink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