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펀드매니저 투자일기]백한욱/기관 선호종목 무난

입력 1999-08-12 18:23업데이트 2009-09-23 20: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증시가 큰 폭의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특히 최근 금리가 10%선에 근접하는 상승세를 보이는 등 자금시장이 불안해지면서 향후 증시전망에 대해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과거와 달리 펀드매니저들 사이에서도 향후 주가전망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주식투자자 입장에서는 주가의 단기적인 움직임에 부화뇌동하기 보다는 증시환경에 영향을 미치는 기본적인 요인 분석에 충실하면서 고독한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다.

먼저 실물경기와 관련된 변수를 살펴보자. 재고공백에 따른 가동률 상승과 금융경색 완화 및 소비심리 회복에 따라 안정적인 내수회복을 보이고 있다. 설비의 여유가 있고 전세계적인 공급과잉문제가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기 때문에 설비투자 과열 가능성은 높지 않다. 따라서 과거와는 달리 가동률이 80%를 상회하더라도 설비투자 급증현상은 나타나지 않을 전망이다. 그 결과 실물부문이 금리의 안정기조를 위협할 가능성은 약하다. 엔화강세까지 지속될 경우 수출활성화로 경기회복의 내용이 건실해질 것같다.

금융부문과 관련해서는 정부의 대우문제 해결능력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될 경우 시장의 체계적인 위험이 축소돼 다시 자연상태,즉 완만한 금리상승세로 돌아갈 전망이다.

주가에 가장 크게 영향력을 미치는 실물경제요인이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금융부문에서도 대우그룹의 구조조정방안이 가시화되면서 안정세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돼 낙관적인 시각으로 주식시장에 접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하반기 상승장세에서 주도주는 기존의 기관선호종목 중에서 성장성 요건을 좀 더 많이 갖춘 종목이 유망해보인다. 대세상승 기간이 경과할 수록 성장성에 대한 가치평가를 중시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이런 종목으로는 반도체 디지탈 및 통신 등과 관련된 정보통신 관련주 등을 들 수 있다. 정보통신업종은 성장성 뿐만 아니라 99년 영업실적도 대폭 호전되는 등 내재가치 측면에서도 매력적이다.

증시를 둘러싸고 호재 악재가 혼재하여 혼란스러울때 일수록 불확실한 변수가 많은 수급요인에 치우치기 보다는 기업의 예상 영업실적 및 성장성에 투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백한욱<대한투신 펀드매니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