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국정감사]한전감독관 금품 정기상납 받아

입력 2004-10-04 18:44수정 2009-10-09 14: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이규택 의원은 4일 한국전력공사에 대한 국회 산업자원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민원인이 대통령 비서실에 제기한 민원과 업체의 금전출납부를 분석한 결과 한전 감독관과 공사 관계자들에 대한 정기적인 금품상납과 불법 하도급, 부당 설계변경이 발견됐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한전 감독관과 감리, 감사부서 직원 등이 업체로부터 매월 정기적으로 받는 상납금이나 휴가 명절 때 받는 상납금 등을 합하면 연간 3850만원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직원들의 비리는 한전 자체감사에서도 상당수 드러나 부당 설계변경으로 9500여만원의 공사비가 증액된 것으로 나타났다. 금품수수를 비롯해 부당한 업무처리, 근무태만, 도박 등으로 징계를 받은 직원수도 2000년 이후 올해까지 총 336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의원은 “공사현장에서 한전 감독관이 관례적으로 금품상납을 받으면 공사가 부실해질 수밖에 없다”며 “한전은 직원들의 금품수수 의혹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전측은 “직원들의 비리 방지를 위해 ‘부조리 포상신고제’를 시행하는 등 자체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앞으로도 직원들의 금품 상납 등을 근절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치영기자 higgled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