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도서관 대출 1위, 조정래 ‘정글만리’ 2년 연속 종합 1위

동아닷컴 입력 2015-01-09 10:43수정 2015-01-09 10: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립중앙도서관 대출 1위.

‘정글만리’가 2년 연속 국립중앙도서관 대출서적 1위에 올랐다.

최근 국립중앙도서관은 지난해 가장 많이 이용된 도서를 발표했다. 종합 1위는 중국을 배경으로 비즈니스맨들의 치열한 생존경쟁을 묘사한 조정래의 소설 ‘정글만리’가 2013년에 이어 2년째 ‘가장 많이 읽힌 책’으로 선정됐다. 2위는 여러 형태의 감정을 인문학적으로 성찰한 ‘강신주의 감정수업’이 차지했다.

2014년에는 소설 분야를 찾는 독자들의 손길이 꾸준하게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요나스 요나손의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제3인류’, 히가시노 게이고의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이 출간된 지 1년 이상 지났지만 각각 종합 순위 3, 4, 5위를 기록했다.

주요기사
이는 국내외 주요 인기 소설가들의 작품에 대한 호응이 입소문을 타고 장기간 지속되었으며 다양한 이야기를 통해 독자들이 삶의 위안을 얻고 있는 것으로 여겨진다.

2014년 분야별 이용도서는 문학 등 8개 주제 분야별로 구분, 각 10권씩 총 80권이 선정됐다. 주제 분야별로 살펴보면 ▲문학 ‘정글만리’ ▲철학종교 ‘강신주의 감정수업’ ▲자기계발 ‘김병완의 초의식 독서법’ ▲사회경제 ‘트렌드 코리아 2014’ ▲생활과학 ‘손과 뇌’ ▲컴퓨터IT ‘(Do it! HTML5 + CSS3 웹 표준의 정석’ ▲예술 ‘알랭 드 보통의 영혼의 미술관’ ▲역사여행 ‘내가 사랑한 유럽 Top 10’이 가장 많이 이용된 도서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해에는, 이른바 ‘스크린셀러’ 및 ‘미디어셀러’가 순위에 많이 포함돼 영상 매체의 위력을 실감할 수 있다.

‘창문 넘어 도망 친 100세 노인’, ‘두근두근 내 인생’은 원작 소설이 영화화되면서 다시 인기를 모은 도서들이다. ‘강신주의 감정수업’, ‘미 비포 유’, ‘내가 사랑한 유럽 TOP 10’ 등은 TV를 통해 저자나 도서가 직간접적으로 노출되면서 독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누리꾼들은 국립중앙도서관 대출 1위 소식에 "국립중앙도서관 대출 1위, 역시 조정래 소설", "국립중앙도서관 대출 1위, 읽어봐야지", "국립중앙도서관 대출 1위, 정글만리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l 국립중앙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 대출 1위)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