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IT/의학

[하이서울 V.C 탐방] 인라이플 "추천율, 클릭률 높이려 끊임없이 고민합니다"

입력 2021-09-27 19:18업데이트 2021-09-28 13: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업이 안정적으로 성장해 경쟁력을 갖추려면 ‘인큐베이팅’과 ‘네트워킹’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이하 SBA)은 서울시에 있는 우수한 중소기업을 ‘하이서울기업’으로 인증해 지원하고 있다. 2021년 기준 985개사가 하이서울기업으로 활동 중이다.

SBA는 무엇보다도 우수 스타트업과 중소기업들을 서로 연결해 협업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이후 전통적인 대면 네트워킹은 여러 제약으로 인해 한계에 봉착한 상황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SBA는 온라인 비즈니스 플랫폼 하이서울 V.C(Virtual Cluster)를 마련했다.

하이서울 V.C

하이서울기업을 한곳에 모은 하이서울 V.C에서는 누구나 기업 정보를 확인하고 협력이나 제휴 제안을 할 수 있다. 영어 페이지도 제공해 해외 바이어들도 쉽게 접근할 수 있다. 물론 온라인 플랫폼인 만큼, 공간과 시간의 제약도 없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춘 새로운 개념의 비즈니스 클러스터인 셈이다. 이에 IT동아에서는 하이서울 V.C에 입주해있는 기업의 목소리를 전하는 기획을 준비했다. 이번 시간에는 국내 최초로 리타겟팅 광고 플랫폼을 선보인 인라이플을 만나봤다.

국내 최초 리타게팅 광고 플랫폼 만든 인라이플

IT동아: 만나서 반갑다. 인라이플에 대해 소개 부탁한다.

한경훈 대표(이하 한 대표) : 인라이플은 국내 최초 리타게팅 광고 플랫폼을 시작으로 챗봇 플랫폼, 메신저 플랫폼 등을 개발한 인공지능 기반의 IT 플랫폼 기업이다. 2012년 설립 이후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해 2020년에는 온라인 광고 영역에서 75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한 바 있다. 현재 주력하고 있는 사업 분야는 '광고 사업', '기업-소비자 간 거래(B2C) 사업', '인공지능 사업' 등 3개 분야다.

인라이플 한경훈 대표 (제공=인라이플)

IT동아: 리타게팅 광고라는 게 정확히 어떤 건가?

한 대표: 리타게팅은 광고는 특정 품목에 관심을 두는 소비자들에게 관심 품목을 다시 한 번 보여줘서 구매 전환으로 이어지게 하는 개인맞춤형 마케팅 기법이다. 쇼핑 사이트를 방문했다가 구매 없이 이탈한 소비자를 다시 불러들일 수 있다.

리타게팅에는 여러 종류가 있는데, 인라이플은 쿠키 기반 리마케팅 방식을 서비스하고 있다. 예를 들어 어제 아침에 내가 온라인 쇼핑몰에서 봤던 상품과 똑같은 상품을 뉴스 기사를 보다가 광고로 보게 되는 경우가 있지 않나. 이게 바로 리타게팅 광고다. 이미 국내외에서 많이 활용하고 있다. 구글이나 프랑스 기업 크리테오(CRITEO)가 대표적인 글로벌 리타게팅 기업이다.

국내 업체 중에서는 인라이플이 최초로 리타게팅 플랫폼인 모비온(MOBON)을 런칭했다. 구글과 크리테오를 제외하면 토종 플랫폼으로서는 우리가 국내 1위다. 탄탄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대형 쇼핑몰 및 금융사, 포털, 언론사와 제휴를 맺었다. 국내 외에도 대만에서 서비스되고 있는데 반응이 좋다. 하반기에는 더 많은 국가에 모비온 서비스를 제공하려고 하는데, 우선은 베트남 진출이 목표다.

IT동아: 인라이플만의 경쟁력이 있다면?

한 대표: 리타게팅 광고 경쟁력은 결국 광고 대상자의 추천율과 타겟팅율을 높이는 광고 서비스를 진행하는 거다. 인라이플은 온라인이라는 툴 안에서 광고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정해진 비용 안에서 최대한 효과를 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특히 ‘핵심 추천’ 서비스 등 차별화된 기획력으로 상품 니즈가 있는 잠재 구매자들에게서 추천하고 구매율을 높일 수 있는 전략을 수립, 적용하고 있다. 쇼핑몰뿐만 아니라 성형외과 같은 의료 분야나 중소 제조업 분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고객층을 확보하고 있다.

모비온 (출처=인라이플)

IT동아: 모비온 외 다른 플랫폼도 간단히 소개한다면?

인공지능 챗봇인 아이봇(AI 챗봇), 고객 관리의 최적화를 위한 아이센드(i-SEND), 챗봇 음성답변 서비스인 아이보이스(i-Voice) 등이 대표적이다. 지난해 4월에는 아이보이스(i-Voice)라는 걸 공개했다. 아이보이스는 아이봇과 텍스트 음성변환기술(TTS)을 활용해 문자 대신 음성으로 답변해주는 서비스다. 최근에는 AI를 활용해 고객 성향을 분석할 수 있는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

IT동아: 앞으로 계획이 궁금하다

한 대표 : 우리는 단순 온라인 광고 회사가 아니라 기술력을 보유한 애드테크(ADTECH) 기업이라고 할 수 있다. 광고 솔루션을 만드는 개발자부터 상품 기획, 디자인까지 할 수 있는 역량을 갖췄다. 앞으로도 애드테크 기업으로서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하반기에는 인공지능, 챗봇, 핵심 추천 솔루션 등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기술 확보를 위해 연구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추천율, 클릭률을 높이려면 무엇이 필요한지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그 방법을 찾아내 고객에게 제공하고 싶다.

동아닷컴 IT전문 권택경 기자 tikitaka@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