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서울 V.C 탐방] 디티에스엠지 "피부와 탈모 문제? 작은 바늘로 해결할 수 있습니다"

동아닷컴 입력 2021-09-06 18:14수정 2021-09-07 01: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업이 안정적으로 성장해 경쟁력을 갖추려면 ‘인큐베이팅’과 ‘네트워킹’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SBA)은 서울시에 있는 우수한 중소기업을 ‘하이서울기업’으로 인증해 지원하고 있다. 2021년 기준 985개사가 하이서울기업으로 활동 중이다.

SBA는 무엇보다도 우수 스타트업과 중소기업들을 서로 연결해 협업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이후 전통적인 대면 네트워킹은 여러 제약으로 인해 한계에 봉착한 상황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SBA는 온라인 비즈니스 플랫폼 하이서울 V.C(Virtual Cluster)를 마련했다.

하이서울기업을 한곳에 모은 하이서울 V.C에서는 누구나 기업 정보를 확인하고 협력이나 제휴 제안을 할 수 있다. 영어 페이지도 제공해 해외 바이어들도 쉽게 접근할 수 있다. 물론 온라인 플랫폼인 만큼, 공간과 시간의 제약도 없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춘 새로운 개념의 비즈니스 클러스터인 셈이다. 이에 IT동아에서는 하이서울 V.C에 입주해있는 기업의 목소리를 전하는 기획을 마련했다.

하이서울 V.C (출처=IT동아)

이번 시간에는 뛰어난 마이크로니들(초미세 바늘) 롤러 제조기술을 앞세워 해외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있는 디티에스엠지(DTSMG)를 만나봤다. 피부에 미세한 구멍을 촘촘하게 내면 진피층에 있는 섬유아세포의 콜라겐 합성을 유도할 수 있다. 피부과에서 피부 재생이나 트러블 치료를 위해 자주 쓰는 방법이다. 이때 피부에 미세한 구멍을 만들 때 사용하는 기구가 바로 마이크로니들 롤러다.

주요기사
피부 문제 해결, 모기 침에서 해답을 찾다

IT동아: 만나서 반갑다. 디티에스엠지에 대해 소개 부탁한다

한기수 대표(이하 한 대표) : 디티에스엠지는 마이크로니들 롤러와 이를 활용한 다양한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마이크로니들 롤러는 노화 또는 흉터 등의 문제나 화장품 흡수율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고안된 제품이다. 화장품을 바르기만 해서는 흡수가 거의 안 된다. 그래서 미세한 바늘로 구멍을 내서 침투 효과를 극대화하는 거다. 니들 모양과 니들 수, 헤드 형태에 따라 다양하게 나뉜다. 디티에스엠지에서 만들고 있는 제품은 일체용 롤러, 탈부착형 롤러, 전동롤러, 스탬프, 아이롤러, 미디움롤러 등이 있다.

디티에스엠지(DTSMG) 한기수 대표 (출처=IT동아)

IT동아: 마이크로니들이란 분야에 뛰어들게 된 계기가 궁금하다

한 대표: 군 복무를 국군수도병원에서 했었다. 당시 중환자실에서 화상을 입은 군인들을 많이 봤다. 화상 흉터는 보통 평생 간다. 그런데 우연히 마이크로니들 롤러로 화상 자국을 없애는 시술 동영상을 봤다. 너무나 신기했다. 화상 흉터를 지울 수 있다니… 내 상식이 깨지는 순간이었다. 그때부터 마이크로니들 롤러에 관심을 가졌다.

전역 후 종합상사에서 일하면서 미국과 독일의 마이크로니들 롤러 제품을 접했다. 초창기 마이크로니들은 독일과 미국에서 많이 만들었다. 막상 보니깐 그렇게 복잡하지 않았다. 롤러에 아주 작은 바늘이 달려있고, 그걸 피부에 문지르면 미세한 상처가 난다. 그 상처가 재생되는 과정에서 콜라겐 합성을 유도하는 그런 원리다. 이 정도면 직접 만들어 볼 수 있겠다 싶었다. 그래서 2008년부터 독자적으로 마이크로니들 롤러 제조기술을 개발했다. 이듬해인 2009년 디티에스엠지를 설립하고 본격적으로 생산을 시작했다.

IT동아: 디티에스엠지 제품만의 특징이 있나

한 대표: 기존에 국내에서 많이 쓰던 마이크로니들 롤러는 한의학에 쓰는 침을 잘라서 플라스틱에 붙인 형태였다. 생산 비용도 높고, 통증도 심하다. 기존 제품보다 더 정교하면서도 통증이 없는 마이크로니들 롤러를 개발하면 화상 자국뿐만 아니라 주름 개선, 노화 방지, 미백, 피부 리프팅, 여드름 치료 등에 다 활용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디티에스엠지의 마이크로니들 롤러 제품들 (제공=디티에스엠지)

디티에스엠지에서 만드는 디스크 타입 니들은 바늘 단면적이 육각형이다. 모기 침이랑 같은 형태다. 모기에 물려도 가렵기만 하지 아프지는 않지 않나. 거기서 착안했다. 육각형으로 만들면 통증도 덜하고 훨씬 더 사용이 편하겠다는 생각으로 개발한 게 우리 제품이다.

IT동아: 해외시장 공략에 적극적이라고 들었는데, 성과는 어떤가

창업 초창기부터 해외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했다. 2009년 참가한 유럽 피부과 관련 학회에서 우리 제품이 큰 호평을 받으면서 세계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수 있었다. 전 세계 60개국에 제품을 수출 중이다. 먹고 사는데 부족함이 없는 선진국에는 다 우리 제품이 수출되고 있다고 보면 된다. 그중에서도 특히 유럽 시장 비중이 크다. 매출 60%가 유럽에서 나온다. 현재 세계적으로 CE 인증을 획득한 후 유럽시장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는 기업은 독일 기업을 제외하면 우리가 유일하다.

2019 광저우 뷰티 엑스포 당시 디티에스엠지 부스 (제공=디티에스엠지)

IT동아: 롤러 외에도 마이크로니들을 활용한 제품이 있나

한 대표 : ‘제노시스(GENOSYS)’라고 마이크로니들 롤러와 롤러 전용으로 개발된 화장품을 결합한 브랜드가 있다. 미백, 여드름, 주름 개선 등 사용 목적과 부위에 따른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확보하고 있다. ‘제노엘이디(GENO-LED)’라는 저출력광(Low Level LED Light) 장치도 있다. LED 파장으로 피부 세포를 활성화하는 장치다. 마이크로니들링 후 사용하면 효과가 극대화된다. 화장품 용기 상단에 마이크로니들이 부착된 신개념 화장품 용기도 공급하고 있다. ‘딜리버리 인핸서(Delivery Enhancer)’라는 제품이다. 최근에는 마이크로니들을 활용해 탈모 관리에 효과가 있는 제품을 개발해서 런칭했다.

탈모 관리 제품으로 새로운 도약 준비

IT동아: 탈모 관리 제품이라니, 관심을 많이 받을 거 같다

탈모 관리용 제품 (제공=디티에스엠지)

한 대표: 마이크로니들링을 하는 동시에 탈모 관리에 효과가 있는 약물을 주입하는 형태의 제품이다. 탈모 원인 중 하나인 5알파-환원효소를 억제하고, 신생혈관 생성을 촉진하는 약물이다. 마이크로니들링으로 흡수율도 높이고 피부의 자연적인 상처 치유 과정도 촉진한다. 현재 국내외 병원에서 임상을 진행 중이다. 해외 대학교에서 올 연말에 논문이 나올 예정이다. 이제 막 런칭 단계라 본격적인 마케팅이 이뤄지진 않았지만 벌써 반응이 오고 있다. 미용실이나 병원, 국내 굴지의 제약 회사도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제품을 사용해 본 고객들 반응도 뜨겁다. B2C 제품도 준비하고 있다. 내년 초에 시중에서 일반 소비자들도 접할 수 있을 거다.

디티에스엠지 한기수 대표(가운데) (제공=디티에스엠지)

IT동아: 앞으로 계획이 있다면?

한 대표: 지금은 역시 탈모 관리 제품 런칭에 집중하고 있다. 탈모가 완벽하게 해결이 안 된 분야 아닌가. 그래서 이걸 해결하려고 하는 거다. 마이크로니들 기술을 쓰면 그렇게 어렵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그동안은 B2B 위주로 사업을 했는데 앞으로 B2C 시장 공략도 적극적으로 해나갈 예정이다. B2B는 마케팅도 다 되어있고 판매조직도 갖춰져 있는데 B2C는 지난해부터 준비를 해서 올해부터 시작하는 그런 과정이다. 이 과정에서 SBA로부터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

SBA와는 7~8년 전쯤 하이서울기업 인증을 받은 후 계속 인연이 이어지고 있다. 해외 진출에도 SBA로부터 하이서울기업 인증을 받은 게 도움이 많이 됐다. 공신력 있는 기관으로부터 제품 인증을 받았다는 사실이 잠재 고객들에게 신뢰감을 줄 수 있다. 시장 진입장벽도 낮아진다.

하이서울 V.C에서 확인할 수 있는 디티에스엠지 기업 정보 (출처=하이서울 V.C 캡처)

지난해에는 글로벌유통사관학교 슈퍼루키 프로그램 1기 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금 2기, 3기 기업까지 졸업했는데, 슈퍼루키 참가 기업들과 협업을 해서 중국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네트워킹 측면에서 도움이 많이 된다. 그런 점에서 하이서울 V.C도 네트워크 확대에 많은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

동아닷컴 IT전문 권택경 기자 tikitak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