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 최대 100mm 폭우 내린다…강원 영동엔 50cm 폭설

강은지기자 입력 2021-02-28 18:17수정 2021-02-28 18: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1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린다. 강원 영동 등 산간지역에는 최대 50cm의 폭설이 예상되면서 휴일 나들이에 주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28일 밤 충청도와 남부지방, 제주에서 시작되는 비가 1일 새벽 전국으로 확대될 예정이라고 이날 밝혔다. 2일 오전까지 이어지는 이번 비는 경기 북부와 강원 일부 지역에 최대 100mm 이상, 수도권과 강원도 충북 북부 및 경상북도 등에 30~80mm, 그 밖의 지역에 10~60mm 내릴 전망이다. 특히 수도권과 강원도 등은 천둥번개와 돌풍까지 예보됐다.

1일 오후 동쪽으로 이동한 저기압은 북쪽에서 내려온 찬 공기와 만난다. 이 때문에 비가 눈으로 바뀌는 지역이 나올 전망이다. 강원 영동은 2일 오전까지 최대 50cm, 강원 영서와 경북 북부 산지는 5~15cm의 눈이 쌓일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도 2일 새벽부터 비가 눈으로 바뀔 가능성이 있다. 이날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5도~6도로 전날보다 최대 10도 떨어진다. 서울의 최저기온은 0도다.

기상청은 “수도권에 내리는 비가 눈으로 바뀔 수 있는 만큼 2일 출근할 때 빙판길을 조심해야 한다”며 “이번에 내리는 비와 눈으로 전국적인 대기 건조가 일부 해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강은지기자 kej09@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