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진 “김종인, 보약 아닌 독약”

한상준 기자 입력 2016-01-27 03:00수정 2016-01-2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민주-국민의당, 연일 난타전… 김종인, 정호준에 비서실장직 제안 4·13총선을 앞두고 야권 주도권 경쟁을 벌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사이의 난타전이 가열되고 있다. 천정배 의원이 국민의당에 합류하면서 양측 간 감정의 골은 더 깊어지는 양상이다.

국민의당 한상진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은 26일 전주에서 열린 전북도당 창당대회에서 “(더민주당은 김종인 전 의원 영입을) 비상의 대책인 것처럼 생각했을지 모르지만 보약이 아니고 독약이 되지 않을까 심히 걱정된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또 “5·18광주민주화운동 이후 탄생한 국가보위특별위원회에 참여한 분을 선대위원장으로 모셔 당을 송두리째 갖다 바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김 위원장의 과거 전력을 물고 늘어졌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천정배 씨가 주도하는 창당 과정이 여의치 않은 것 같고, 안철수 의원 쪽에서는 호남에서 상황 변화가 오니 의기가 상통하지 않았나 싶다”며 천 의원의 국민의당 합류를 평가절하했다.

더민주당 내에선 “(더민주당과의) 통합 조건으로 천 의원이 광주 공천권 등을 요구했었다. 결국 국민의당 내에서 호남 공천권을 놓고 사달이 날 것”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천 의원은 이날 광주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비공개 접촉 과정에서 설왕설래한 이야기를 놓고 왜곡해서 공격한 것은 전형적인 구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기사
한편 김 위원장은 더민주당을 탈당한 정대철 전 고문의 아들이자 고 정일형 박사의 손자인 정호준 의원에게 비서실장 직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의원은 부친의 탈당 기자회견을 주선했지만 당 잔류를 선택해 부자간의 엇갈린 정치 행보가 화제가 됐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한상진#김종인#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