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솟구친 영건들, 4년뒤 희망을 쐈다

입력 2022-12-07 03:00업데이트 2022-12-07 11: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WORLD CUP Qatar2022]
한국, 8강행 꿈 좌절됐지만 20대 초중반 젊은피 맹활약
백승호-조규성-황희찬 4골… 2026 월드컵 더 큰 도약 기대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이 3일(현지시간) 포르투갈전에서 이기고 16강 진출을 확정한 직후 락커룸에서 기뻐하고 있다. KFATV-국가대표팀 유튜브 캡쳐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이 3일(현지시간) 포르투갈전에서 이기고 16강 진출을 확정한 직후 락커룸에서 기뻐하고 있다. KFATV-국가대표팀 유튜브 캡쳐
태극전사들의 카타르 월드컵 여정이 대회 4번째 경기인 16강전에서 끝났다.

2002 한일 월드컵 이후 두 번째이자 사상 첫 방문 월드컵 8강 진출의 꿈은 4년 뒤 열리는 북중미(미국, 캐나다, 멕시코) 대회에서 이뤄야 할 과제로 미뤄졌다. 하지만 한국 축구는 이번 대회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20대 초중반 ‘영건’들의 활약으로 4년 뒤의 희망을 봤다.

파울루 벤투 감독(53)이 지휘한 축구 국가대표팀이 6일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1-4로 패해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세계 최강 브라질의 벽은 예상보다 훨씬 높았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이자 이번 대회 우승 후보 0순위인 브라질은 전반에만 4골을 몰아치면서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한국은 후반전에 교체 투입된 백승호(25)의 골로 영패를 면하는 데 만족해야 했다. 대표팀 선수들이 브라질과의 상당한 실력 차이를 한입으로 인정했을 만큼 크게 밀린 경기였다.

하지만 브라질전에서 골을 터뜨린 백승호를 포함해 이번 대회 4경기에서 나온 5골 가운데 4골이 20대 초중반 영건들이 만들어낸 작품이다. 브라질전 ‘캐넌포’의 백승호, 가나전 ‘멀티 골’의 조규성(24), 포르투갈전 ‘역전 드라마 골’의 황희찬(26) 모두 4년 뒤 한국 축구의 주축을 이룰 자원들이다.

브라질에 1-4 패배… 그래도 행복했습니다 축구 국가대표팀이 6일 브라질과의 16강전 경기를 끝으로 카타르 월드컵 
일정을 마쳤다. 태극전사들은 세계 최강 브라질의 벽을 넘지 못해 사상 두 번째이자 방문 월드컵 첫 8강 진출에 실패했다. 하지만 
대표팀은 유일한 2000년대생인 막내 이강인을 포함해 20대 초중반의 영건들이 인상적인 경기력을 보여주면서 4년 뒤 월드컵의 
희망을 키웠다. 사진은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1-4로 패한 대표팀 선수들이 서로 안아주며 격려하는 모습. 도하=뉴스1브라질에 1-4 패배… 그래도 행복했습니다 축구 국가대표팀이 6일 브라질과의 16강전 경기를 끝으로 카타르 월드컵 일정을 마쳤다. 태극전사들은 세계 최강 브라질의 벽을 넘지 못해 사상 두 번째이자 방문 월드컵 첫 8강 진출에 실패했다. 하지만 대표팀은 유일한 2000년대생인 막내 이강인을 포함해 20대 초중반의 영건들이 인상적인 경기력을 보여주면서 4년 뒤 월드컵의 희망을 키웠다. 사진은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1-4로 패한 대표팀 선수들이 서로 안아주며 격려하는 모습. 도하=뉴스1

여기에다 이번 대표팀 막내인 ‘골든보이’ 이강인(21)은 가나전에서 자로 잰 듯한 ‘택배 크로스’로 축구 팬들의 뇌리에 강렬한 인상을 심었다. 한국이 이번 대회에서 4경기를 치르는 동안 가장 많은 거리(45.04km)를 뛰고 가장 많은 패스(243회)를 한 황인범(26)도 4년 뒤 월드컵에서의 활약이 더 기대되는 선수다.

대표팀 주장 손흥민(30)은 이번 대회에서 눈에 띄는 경기력을 보여준 이 후배들을 두고 “월드컵이라는 큰 무대에서 실력을 보여줘 자랑스럽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해줘야 한다. 이번이 끝이 아니라 계속 잘하는 선수가 됐으면 좋겠다”는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韓, 5골중 4골이 21~26세 영건 작품… “4년뒤 더 기대된다”

태극전사 희망을 쐈다

24세 조규성, 한국 첫 한 경기 2골
26세 황희찬-25세 백승호 득점포
21세 이강인-26세 김민재 가치 증명
尹, 이르면 내일 대표팀 초청 오찬


4년 뒤가 기대되는 대표팀 영건 중에서도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가장 이름을 많이 알린 선수는 가나전 멀티골의 주인공 조규성(24)이다. 국내 프로축구 K리그 2부 리그에서 프로 데뷔를 한 조규성은 파울루 벤투 감독(53)이 대표팀 지휘봉을 잡고서도 3년이 지난 2021년 9월에야 A매치(국가대항전) 데뷔전을 치른 공격수다. 대표팀에 발탁되기는 했지만 이번 월드컵이 개막하기 전까지만 해도 주전은 아니었다. 여섯 살 위 선배인 황의조(30)를 받치는 백업 자원이었다. 조규성은 황의조가 부진한 상황에서 선발 출전의 기회를 얻었고 곧바로 가나전에서 헤더로만 골망을 두 차례 흔드는 ‘결정력’을 보여주면서 단숨에 신성으로 떠올랐다. 조규성은 월드컵 데뷔 무대에서 한 경기 2골을 터트린 최초의 한국 선수라는 기록까지 남겼다.


16강전에서 교체 투입된 지 11분 만인 후반 31분 벼락같은 왼발 중거리 슛으로 브라질 골문을 뚫은 백승호(25)는 월드컵 데뷔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하는 인상적인 활약을 보여줬다. 스페인 라리가 명문 클럽 FC바르셀로나 유소년팀 출신인 백승호는 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를 거쳐 2021년부터 K리그1 전북에서 뛰고 있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 3경기 모두 벤치를 지켰던 백승호는 출전 기회를 얻은 첫 경기에서, 그것도 ‘절대 1강’으로 불리는 브라질을 상대로 골을 터트리면서 앞으로의 성장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백승호는 다섯 살이던 2002년 한일 월드컵을 보고 축구를 배우기 시작했다. 백승호는 “한일 월드컵 이후 꼭 20년이 지났는데 이렇게 월드컵 데뷔전도 치르고 골도 넣게 됐다”며 “그동안 힘들었던 시간들이 스쳐 지나갔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 부임 이후인 2019년 9월 A매치 데뷔전을 치르고도 이후로는 대표팀 경기에 출전하는 시간이 적었던 이강인(21)도 이번 월드컵을 통해 자신의 가치를 확실히 증명해 보인 영건이다. 월드컵 개막 전까지만 해도 이강인을 쓰지 않는 벤투 감독의 선수 기용을 두고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하지만 이강인은 자신의 실력을 차근차근 보여주면서 이번 월드컵에서는 4경기를 모두 뛰었고 공격포인트도 기록했다. 이강인은 “월드컵을 처음 뛰면서 선수로 많이 발전한 것 같다. 더 좋은 모습으로 더 나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며 4년 뒤를 기약했다.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 부상으로 조별리그 1, 2차전을 벤치에서 지켜봐야 했던 황희찬(26)도 3차전 포르투갈전에서 교체로 출격 기회를 얻자마자 기적 같은 역전 결승골을 터트리며 자신이 앞으로 한국 축구를 이끌 골게터임을 알게 했다. ‘월드 클래스’ 수비수 김민재(26)도 세계적인 공격 라인의 우루과이를 상대로 골문 앞을 든든하게 지키면서 실점 없이 경기를 마치는 데 앞장섰다.

윤석열 대통령은 카타르 월드컵에서 방문 대회 사상 두 번째 16강의 성적을 낸 축구 대표팀이 귀국하면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초청해 격려 오찬을 열기로 했다. 오찬은 이르면 8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진행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도하=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도하=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