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민심 수습 위해선 시진핑의 ‘제로 코로나’ 출구전략 찾아야”

입력 2022-11-29 19:03업데이트 2022-11-29 19: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7일(현지 시간) 베이징에서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봉쇄 정책인 ‘제로 코로나’에 항의하는 시위에 나선 시민들이 아무것도 쓰여 있지 않은 A4용지 백지를 들고 있다. 베이징=AP 뉴시스27일(현지 시간) 베이징에서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봉쇄 정책인 ‘제로 코로나’에 항의하는 시위에 나선 시민들이 아무것도 쓰여 있지 않은 A4용지 백지를 들고 있다. 베이징=AP 뉴시스
중국 반정부 시위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고수해온 ‘제로 코로나’ 정책이 갈림길에 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외신들은 “중국 정부가 현재의 민심을 수습하기 위해선 강경한 방역정책의 ‘출구전략’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정책을 고수하는 이유로는 낮은 백신 접종률이 꼽힌다. AP통신에 따르면 건강분석업체 에어피니티는 중국이 방역정책을 완화할 경우 사망자가 최대 200만 명에 이를 것으라고 예측했다. 시노백 등 중국이 자체개발한 백신은 상대적으로 효과도 낮은 것으로 평가된다.

또 다른 걸림돌은 중국이 일당 독재체제의 권위주의 국가라는 점이다. 시 주석의 핵심 정책이자 사회 혼란을 통제하기 위한 고강도 방역정책을 현재 정도의 시위로는 뒤집기 어렵다는 진단이 나온다. 다만 미 컨설팅업체 테네오 홀딩스의 가브리엘 윌도 분석가는 블룸버그통신에 “시 주석이 공개적으로 오류를 인정하거나 약점을 보이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현재 시위의 물결은 중국 지도부가 예정보다 빨리 출구전략을 찾게 만들 수 있다”라고 내다봤다.

이미 베이징, 청두, 광저우 등 일부 지역에서는 방역 완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미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보도했다. 베이징시 당국은 27일 아파트에 철제 펜스 등으로 소방 통로를 막지 못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시위 확산의 도화선이 된 24일 신장 우루무치 아파트 화재에서 봉쇄용 설치물이 피해를 키웠다는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중국 당국이 이미 발표한 봉쇄 완화 조치를 지방 정부가 제대로 시행하지 못한 탓이라고 책임을 돌릴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홍정수 기자 h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