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중대 기로에 선 시진핑…제로 코로나 완화? 일망타진 마이웨이?

입력 2022-11-29 13:07업데이트 2022-11-29 13: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른바 백지 시위로 알려진 제로 코로나 시위와 관련,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중대기로에 서 있다.

시 주석이 시위대들의 요구를 일단 받아들여 제로 코로나 정책을 완화할지, 아니면 강경 진압으로 일관할지 주목된다. 특히 이번 시위에 시 주석이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시위 확산 여부도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

중국 전문가인 존 딜러리 연세대 국제학대학원 교수는 2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그들이 강경하게 억압적 접근을 할 것으로 예상하겠지만, 그것은 순교자를 만들어 또 다른 시위를 부채질하고, 이미 나온 시위자들이 (더)집결해 (더 큰) 함성을 지르게 할 위험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위험을 인식할 만큼 충분히 똑똑한 만큼 그런 일이 일어나게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훙위안위안 미국 미시간대 교수는 중국은 항상 산발적인 시위를 경험했지만 중앙정부는 “전국적인” 시위를 두려워했다고 밝혔다.

이어 “시위는…협소한 지역 문제에 관한 것이 아니다. 사람들은 국가정책이나 시진핑의 개인적 의제인 코로나19 제로 정책에 항의하고 있다. 시진핑은 가장 최근인 10월 중국은 ‘흔들리지 않고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해야’ 한다고 선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따라서) 이것은(시위는) 최고 수준의 중앙 권위에 대한 도전으로 여겨진다”고 강조했다.

이번 시위는 1989년 텐안문(天安門) 민주화 시위 이후 가장 극적인 시민 불복종에 해당한다는 게 중론이다.
하지만 정치학자 천다오인은 이날 영국 일간 가디언에 시위가 조직화되지 않고 조율되지 않았으며 통일된 목소리가 없기 때문에 당국에 심각한 위협이 되지 않고 있다면서, 오히려 공산당내에서 시진핑의 강경 접근을 정당화하는데 기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천은 “시위는 당에서 시 주석의 권위를 강화하게 만들 수도 있다”며 지난 11일 중앙정부가 발표했던 제로 코로나 완화 정책을 언급했다. 당시 중앙 정부는 20개 세부 사항을 공개하면서 제로 코로나 완화 정책을 발표했지만, 곧이어 확진자가 급증하자 오히려 봉쇄를 강화했고, 시위대는 이를 두고 강력 반발했다.

따라서 시 주석이 이런 상황을 자신이 강력하게 주장해온 제로 코로나 접근 방식이 옳았다는 방증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천은 “색깔 혁명(홍콩 오렌지 혁명 등)을 막으려는 공산당, 특히 시진핑의 결의를 과소평과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라나 미터 옥스퍼드대 중국 현대사 교수는 BBC에 “정부의 딜레마가 있다”면서, 그들은 “국가주의적 관점에서 (물백신으로 알려진 중국 백신이 아니라) 수치로 보일 수도 있는 외국 백신을 수입할지, 아니면 제로 코로나를 끝내지 않고 국경을 계속 폐쇄할지(가 딜레마일 것이다)”라고 했다.

옌중환 외교관계협의회(CFR) 세계 보건 선임연구원은 “정부가 지금 진로를 바꾸고 싶어도 여전히 전국적으로 급증하는 확진자를 해결해야 한다”며 “문제는 더 이상 바이러스 확산을 억제할 적절한 국가 역량이나 대중 지원이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