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韓 당국자 “사드 3不 약속 아냐… 챙겨야 할 옛 장부 없다”

입력 2022-08-06 03:00업데이트 2022-08-0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中외교부의 ‘옛 장부 존재’ 주장 반박
“文정부도 사드 3不 약속아니라고 해”
윤석열 정부가 문재인 정부 시절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3불(不)’ 약속을 그대로 따라야 한다며 “옛날 장부”를 언급한 데 대해 주중 한국대사관 고위 관계자가 ‘챙겨야 할 옛날 장부는 없다’며 사드 3불은 한중 간 약속이 아니라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계자는 5일 베이징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드 3불 정책 유지 약속을 지키라는 중국 정부의 요구와 관련해 “이미 이전 (문재인) 정부에서도 관련 협상 수석대표와 정부 대변인이 사드 3불은 약속이 아니라고 밝힌 바 있다”고 밝혔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달 27일 정례브리핑에서 “새로운 관리(지도자)는 옛 장부를 외면할 수 없다. 어느 나라든 대외정책의 기본적 연속성과 안정성을 유지해야 한다”며 사드 3불 정책 유지를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이 관계자는 이에 대해서도 “새 정부가 챙겨야 할 옛날 장부가 존재하는지 질문이 제기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자오 대변인이 언급한 ‘옛 장부’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방식으로 사드 3불이 윤석열 정부가 지켜야 할 약속이나 합의가 아니라고 강조한 것이다.

사드 3불은 한국 정부가 사드를 추가 배치하지 않고, 미국 미사일방어(MD) 체계에 가입하지 않으며, 한미일 3국 군사동맹을 맺지 않는다는 내용이다. 2017년 사드 배치에 중국이 보복하자 문재인 정부가 밝혔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