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日기시다 방위차관 교체에 아베 분노…관방에 전화까지”

입력 2022-06-27 15:01업데이트 2022-06-27 15: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본 정계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가 정부에 대한 인사권에도 간섭을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의 ‘상왕’ 노릇이 계속되고 있다.

27일 보수 성향 산케이 신문은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이 지난 14일 집권 자민당 제1 파벌 ‘아베파’ 수장 아베 전 총리로부터 전화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냉정한 일솜씨로 알려진 마쓰노 장관이 아베 전 총리의 노기를 품은 목소리에 “불쾌하다”고 말하고 전화를 돌연 끊었다고 전했다.

아베 전 총리의 분노 원인은 그의 측근인 시마다 가즈히사(島田和久)의 방위차관 퇴임이었다.

시마다는 2012년12월부터 2019년7월까지 7년 가까이 아베 전 총리의 비서관을 역임했다. 방위성 관방장을 거쳐 2020년8월부터는 방위차관을 지냈다.

보통 사무차관은 1~2년 이내에 교체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원래라면 시마다의 교체도 자연스러운 흐름이었다.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총리 관저의 주도로 시마다의 교체가 결정됐다. 관저는 방위성에 “차관은 (재임 기간이) 2년 간이 통례”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아베 전 총리의 친동생인 기시 노부오(岸信夫) 방위상도 연속성을 거론하며 교체 반대 의향을 나타냈다.

그럼에도 총리 관저는 교체를 밀어붙였으며 지난 17일 각의(국무회의) 시마다의 퇴임과 후임으로는 스즈키 아쓰오(鈴木敦夫) 방위장비청 장관의 기용이 결정됐다. 7월1일자로 인사가 난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일본은 방위비 증액, 방위력 증강 등을 내세우고 있다. 특히 시마다는 방위비 증액을 주도한 인물이다.

아베 전 총리는 국가안보전략 개정, 방위비 증액이라는 중요한 작업을 앞두고 “자신에게 있어 공로자 교체는 있을 수 없다는 인식”이었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앞서 재정 개혁 문제를 두고 아베 전 총리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가 경제·재정 정책의 핵심 방향을 제시하는 ‘경제·재정 운영과 개혁의 기본방침’ 확정을 앞두고 공방을 벌인 적도 있다고 지지통신은 보도한 바 있다.

산케이는 “치열한 공방을 전개한 직후인 만큼, 외형적으로는 보복으로 비친 면도 있다”고 풀이했다.

하지만 총리 관저 측은 시마다의 방위차관 재임이 올 여름 2년을 맞이하기 때문에 관례 상 경질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실제로 다른 부처 사무차관도 재임 2년을 맞이할 경우 일률적으로 교체한다는 방침을 내세웠다.

마쓰노 관방장관은 이러한 방침을 아베 전 총리에게 전달하고, 보복의 의미가 아니라고 설명했다. 통상적인 인사였다고 부연했다.

그러나 아베 전 총리는 납득하지 못한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그는 총리 시절 유능하다고 판단하면 관례를 깨고 장기간 기용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총리 관처 측에 인사안을 변경할 여지는 없다. 이미 정식 절차를 거쳐 내정된 인사를 아베 전 총리의 의향으로 뒤집는 것은 기시다 총리의 구심력 저하로 이어지기 떄문이다.

이는 “결국 (기시다) 총리가 아베의 국회 사무소로 향해 당초 인사안 대로 시미다를 교제할 방침을 전달하는 사태로 전개됐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기시다 총리 주변에서는 이번 사태를 둘러싸고 “인사 개입은 아무리 그래도…(심하다)”는 당혹감과 불만이 부상하고 있다.

게다가 아베 전 총리도 납득하지 못하고 있어 앞으로 정국으로 번질 수 있는 ‘불씨’가 발생한 것이라고 신문은 분석했다.

또한 마쓰노 관방장관의 조율 부족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다.

내달 10일 치러지는 참의원(상원) 선거가 끝나면 방위비 증액 추진을 위한 논의가 본격화 된다. 아베 전 총리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2%로 방위비를 끌어올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금액으로만 따지면 10조엔 규모로 대폭 늘어난다.

반면 기시다 총리는 방위력 증강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재정 규율에 대한 깃발도 내리지 않고 있다. 아베 전 총리와 기시다 총리의 줄다리기가 격렬해질 전망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