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젤렌스키, 다보스서 “전후 재건 기금 632조 도와달라”

입력 2022-05-24 09:13업데이트 2022-05-24 09: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국제사회를 향해 전후 재건 기금 마련과 희생자 보상을 위한 러시아 동결 자산 전용을 촉구했다고 23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에 보낸 비디오 연설에서 “우크라이나 재건에 5000억 달러(약 632조 2500억 원) 이상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2차 대전 이후 미국이 서유럽 부흥을 위해 투입한 ‘마셜 플랜’ 같은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문이다. 그는 전후 재건 기금과 관련, “기아와 빈곤, 불평등과 혼란에 대응하기 위해 쓰여질 것”이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상황에 대해선 “건물 수만 채가 파괴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개별 국가와 도시, 기업 차원의 우크라이나 도시·산업 재건은 특별하고 역사적으로 의미있는 재건 모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 동결 자산 전용도 요구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다양한 관할구역에 있는 러시아 자산을 찾아내 압류하거나 동결하고, 전쟁의 모든 희생자들을 보상하기 위해 특별 기금에 할당해야 한다”며 “이는 전 세계적인 선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유럽이 동결한 러시아 중앙은행 자산은 3000억 파운드(약 477조 2970억 원) 상당이지만, 몰수 등의 조치가 이뤄진 건 아니라고 FT는 전했다. 동결된 러시아 자산을 몰수하는 것이 옳은지를 두고는 논란이 많다.

이와 관련, 젤렌스키 대통령은 “침략국이 모든 걸 잃는다면 전쟁을 시작할 동기도 사라질 것”이라고 호소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또한 “재건 비용 외에도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공격에서 살아남으려면 매달 50억 달러(약 6조 원)가 필요하다”고 했다.

또 러시아를 향한 더 강력한 제재 주문과 함께 모든 외국 기업이 러시아를 떠나야 한다고 말했다. 러시아 은행들을 세계 금융 시스템에서 내쫓고, 러시아 IT 기업들과의 모든 관계를 중단하며, 러시아와의 무역도 진행해선 안 된다고 했다.

그는 “러시아와, 이웃나라에 잔혹한 전쟁을 벌이려는 다른 잠재적 침략자들이 자신들의 행동에 따른 즉각적인 결과를 분명히 알 수 있도록 제재가 최대한 강화돼야 한다”고 했다.

서방 국가들은 스위스 주도 하에 올 여름 우크라이나 재건 관련 회의를 열 예정이지만, 아직 구체적인 제안 사항이 논의된 바는 없다고 FT는 전했다.

유럽연합(EU) 차원으로 추진된 러시아 석유 수입 금지 조치도 헝가리 등의 반대 속 실행에 옮겨지진 않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