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 “가족 갈기갈기 찢어져…두달 반 남편 못 봐”

입력 2022-05-23 13:24업데이트 2022-05-23 13: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그의 아내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가 2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ICTV 인터뷰에 출연한 모습(ICTV 방송화면 캡처). © 뉴스1
“우리 가족은 뿔뿔이 흩어졌다. 우리 가족은 두 달 반 동안 젤렌스키를 보지 못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부인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상황을 이같이 털어놨다.

22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과 워싱턴포스트(WP) 등은 젤렌스키 대통령과 젤렌스카 여사가 전날 우크라이나 ICTV에 출연해 공동으로 한 인터뷰를 보도했다. 지난 2월24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이들이 함께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건 두 번째다.

젤렌스카 여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다른 수백만 가구와 마찬가지로 우리 가족을 갈기갈기 찢었다”고 호소했다.

이어 “2월24일 이상한 소음에서 깨어났을 때 남편은 내 옆에 없었다. 이미 깨어 있던 그는 옆방에서 양복을 입고 있었다”며 “남편은 ‘(전쟁이) 시작됐다’고 말했다”고 러시아의 침공 당시 상황을 전했다.

시나리오 작가인 젤렌스카 여사는 러시아의 침공 이후 대중 앞에 거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질 바이든 여사가 지난 8일 어머니의 날을 맞아 우크라이나를 방문했을 때 처음으로 목격됐다. 당시 젤렌스카 여사는 “지금도 사이렌이 울리는 전시에 우크라이나를 방문한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이해한다”며 바이든 여사에게 감사를 표했다.

젤렌스카 여사와 젤렌스키 대통령. © 로이터=뉴스1
젤렌스카 여사와 젤렌스키 대통령은 주로 전화 통화로만 연락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젤렌스카 여사와 두 자녀는 안전을 위해 은신처에 숨어있는 상태다.

젤렌스카 여사는 “남편은 직장에 산다. 두 달 반 동안 남편을 보지 못했다”면서도 “아무도 내 남편을 내게서 빼앗을 수는 없다. 전쟁도 마찬가지”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젤렌스키 대통령은 전쟁 초기에 자신을 러시아의 ‘표적 1호’, 자신의 가족은 ‘표적 2호’라고 표현한 바 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탈출을 거부하고, 거의 매일 밤 화상 연설 등을 통해 전 세계 모습을 드러냈다. 최근에는 그래미 시상식과 칸 국제영화제를 포함해 다양한 행사에 온라인으로 등장했다.

젤렌스카 여사는 합동 TV 인터뷰를 ‘데이트’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그는 “남편과 함께 출연할 수 있게 돼서 감사하다”고 말하며, 젤렌스키 대통령에게는 “TV 데이트를 해줘서 고맙다”는 농담도 던졌다.

러시아는 무난히 승리를 거둘 것이라는 초기 예측과 달리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 3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수도 키이우 점령은 물론 돈바스 지역도 장악하지 못한 상태다. 이에 따라 러시아의 승전 가능성도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크고 강력한 군대 중 하나를 격파했다”고 말했다.

젤렌스카 여사는 전쟁이 끝난 뒤 임금 불평등 등과 같은 우크라이나 여성과 관련된 문제에 집중하고 싶다고도 밝혔다.

그는 “승리 후 우리는 우크라이나 여성들의 영웅적인 모습을 기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