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이스라엘 등 원숭이두창 감염자 15개국…WHO “여름철 확산 경고”

입력 2022-05-23 05:43업데이트 2022-05-23 05: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희소감염병 원숭이두창 감염 사례가 이스라엘과 스위스, 오스트리아에서도 확인되며 전세계 15개국에서 발생이 보고됐다고 22일(현지시간) BBC가 보도했다.

이스라엘 보건부는 전날 최근 북미와 유럽 전역에서 퍼지고 있는 원숭이 두창의 첫 환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해 중동 지역에도 이 바이러스성 전염병이 확산될 우려가 커졌다.

서유럽에서 돌아온 이 30대 남성 환자는 의심스러운 일련의 바이러스 질환으로 텔아비브의 이칠로브 병원을 찾았는데 결국 이스라엘의 첫 원숭이두창 감염자로 확진됐다고 보건부는 발표했다.

임상시험에 사용된 검체는 이스라엘 생화학연구소의 검사를 거쳤으며 이 곳에서 원숭이두창 감염으로 밝혀졌다고 보건부 성명은 밝혔다.

이 남성은 서유럽에서 원숭이 두창환자와 접촉했으며 이후 병원에 격리된 채 의학적 검사와 관리를 받아왔다.

그는 현재 건강상태가 양호한 편이라고 보건부는 밝혔다. 이어 누구든 해외여행에서 돌아온 후 발열이나 물집, 두드러기 등이 나게 되면 즉시 의사를 찾으라고 권고했다.

이스라엘은 또 다른 의심사례를 조사하고 있으며 스위스도 최근 해외여행을 다녀온 감염자 1명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아프리카에서 주로 유행하던 원숭이두창은 몇 주일 전부터 영국, 스페인, 포르투갈, 이탈리아는 물론 미국과 캐나다, 호주 등에서도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이에 세계보건기구(WHO)는 긴급대책 회의를 소집하고 원숭이두창 감염상황에 관한 논의에 들어갔다.

WHO는 관련국을 밝히지는 않고 다른 의심 환자들도 다수 조사 중이라며 더 많은 감염자가 확인될 가능성이 높다고 경고했다.

한스 클루게 WHO 유럽사무소장은 여름철 사람들이 축제와 파티를 위해 모이기 때문에 “감염이 가속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원숭이두창은 인수 공통감염병으로 증상은 두창과 유사하지만 전염성과 중증도는 낮은 편이다. 병변, 체액, 호흡기 비말, 침구와 같은 오염된 물질과의 접촉을 통해 전파된다.

증상으로는 발열, 오한, 두통, 림프절 부종, 수두 유사 수포성 발진 등이 나타나며 2~4주간 지속된다. 대부분 자연회복되지만 약 1~10%는 사망에 이른다. WHO에 따르면 최근 치명률은 3~6% 내외로 조사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