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카메룬 나이트클럽서 폭죽 터져 화재…최소 16명 사망

입력 2022-01-23 23:29업데이트 2022-01-23 23: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사와 관련없는 이미지. 뉴시스
중앙아프리카 카메룬의 나이트클럽에서 파티용 폭죽이 터진 후 화재로 번져 현재까지 최소 16명이 사망했다.

23일(현지 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경 카메룬 수도 야운데의 리브스 나이트클럽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지역은 외국 대사관과 외교관 숙소가 밀집된 곳으로 알려졌다

카메룬 정보통신부에 따르면 나이트클럽 안에서 폭죽이 터졌고 이내 불꽃이 천장으로 옮겨 붙으며 화재가 시작됐다. 이후 두 차례에 걸쳐 폭발음이 이어지자 안에 있던 사람들이 탈출하려 한꺼번에 출구로 몰려 압사 사고까지 발생했다. 이로 인해 인명 피해가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보통신부는 “나이트클럽에서 자주 사용되는 불꽃놀이용 폭죽이 폭발하며 건물 천장을 집어삼켰다. 이번 비극으로 16명이 숨졌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한 소방관은 “도착했을 때 엄청난 연기와 불길 속에서 사람들이 패닉 상태에 빠져 있었다”고 전했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