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美 1분기 성장률 전망, 4.2% → 3.0% 하향”

입력 2022-01-18 03:00업데이트 2022-01-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WSJ, 경제전문가 69명 설문
“오미크론 변이에 인플레 우려 겹쳐 올해 전체 성장률도 3.6%→3.3%”
미국 경제 전문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인플레이션 우려 등으로 미국의 1분기(1∼3월) 성장률 전망치를 석 달 전보다 1.2%포인트 낮췄다. 소비자는 높은 물가, 기업은 노동력 부족 등과 씨름하는 와중에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까지 예정돼 있어 성장 둔화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16일(현지 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69명의 경제학자 및 경제 분석가를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 응답자들이 연율 기준 미국의 1분기 성장률 예상치를 지난해 10월 4.2%보다 1.2%포인트 낮은 3.0%로 하향했다고 보도했다. 올해 전체 성장률 전망치 역시 3개월 전보다 0.3%포인트 떨어진 3.3%로 제시했다. 앞서 11일 세계은행 또한 올해 전체 미국 성장률 전망치를 6개월 전보다 0.5%포인트 낮은 3.7%로 예측했다.

물가 전망치 또한 크게 높아졌다. 응답자들은 6월 미 소비자물가지수 예상치를 3개월 전보다 1.6%포인트 높은 5.0%로 제시했다. 12월 소비자물가지수 전망치 또한 0.5%포인트 오른 3.1%로 예상했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공급망 교란이 최소 올해 하반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3분의 1은 “2023년 혹은 그 이후까지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금리 인상 시점과 관련해 응답자의 3분의 2는 연준이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부터 금리를 올리기 시작해 이후 계속 인상할 것으로 내다봤다. 인상 횟수에 관해서는 응답자의 절반이 “올해 3차례”를 예상했다. 3분의 1은 “3회 이상”으로 예측했다.

김성모 기자 m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