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한미 외교장관 통화… 블링컨 “北미사일, 안보리 결의 위반”

입력 2022-01-15 09:31업데이트 2022-01-15 13: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외교부 제공) © 뉴스1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15일 북한의 최근 연이인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다수의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재차 규탄했다.

미 국무부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이날 오전 이뤄진 우리 측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의 전화 통화에서 이같이 밝혔다.

북한은 지난 5일과 11일 ‘극초음속미사일’이라고 주장하는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실시한 데 이어, 14일에도 철도기동미사일연대 사격훈련을 하는 등 올 들어 벌써 3차례에 걸쳐 무력시위를 벌였다.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중단을 목표로 하는 안보리 결의는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그 기술을 이용한 모든 비행체 발사를 금지하고 있다.

블링컨 장관은 또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등에 대응하기 위한 한미일 3국 협력의 중요성과 함께 “한국 방위에 대한 미국의 공약은 여전히 철통같다(ironclad)”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우리 외교부도 이날 통화 뒤 배포한 자료에서 정 장관과 블링컨 장관이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방향을 논의하고,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 확고한 연합 방위태세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외교부 자료엔 북한의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정 장관의 평가 등 구체적인 발언 내용은 소개되지 않았다.

대신 외교부는 두 장관이 이날 통화에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했으며, 특히 “대화 재개를 위한 한미의 노력에 북한이 조속히 호응해 올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우리 외교부가 전한 ‘북한과의 대화 재개 노력’에 관한 내용은 미 국무부가 배포한 이날 통화 내용 자료엔 등장하지 않는 것이다. 우리 정부와 달리 미국 측은 이날 통화에서 해당 내용에 크게 비중을 두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단 얘기다.

미 국무부는 “(두 장관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달성을 위한 협력에 대해 논의했다”고만 전했다.

이외에도 두 장관은 이날 통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을 위한 지속적인 협력과 긴급 조치 필요성에 대해 논의했다”고 국무부가 전했다.

우리 외교부도 두 장관이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왔다”고 평가하며 개발도상국에 대한 백신 지원 확대 등 협력을 지속 강화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리 외교부는 “두 장관이 한미 간 협력이 양자 차원을 넘어 글로벌 도전과제에 함께 대응하는 포괄적·호혜적 파트너십으로 발전해가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밖에 정 장관과 블링컨 장관은 이날 통화에서 “한미동맹이 인도·태평양 및 세계 평화·안정·번영의 ‘핵심축’(linchpin)임을 재확인”했으며, 미얀마·우크라이나 정세 등에 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고 한미 양측이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