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2차대전 때 프라하서 잃어버린 귀중품…美참전용사, 76년만에 찾았다

입력 2021-12-08 14:54업데이트 2021-12-08 14: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 콜로라도주에서 한 참전 용사가 2차 세계 대전 당시 도둑맞았던 귀중품을 되찾았다. 그중 은팔찌는 죽은 아내와 추억이 담긴 물건이었다.

7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 매체 KKCO-TV에 따르면 체코 언론인 페트르 스비호브는 금속 탐지기로 프라하 인근 숲을 탐색하던 중 은팔찌, 군복 옷핀, 스위스 동전 등을 발견했다. 팔찌의 한쪽에는 조 에스퀴벨이, 다른 쪽에는 그 아내 이름이 새겨져 있었다.

스비호브는 소셜미디어(SNS)에 해당 사실을 게시했으며, 해당 소지품의 주인이 콜로라도주 그랑 융티온에 사는 에스퀴벨임을 알 수 있었다. 스비호프는 프라하 미국 대사관의 도움을 받아 에스퀴벨에게 물건을 돌려줬다.

에스퀴벨은 KKCO-TV와의 인터뷰에서 “1945년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프라하 지역에서 미군 부사관으로 복무했다”며 “76년 만에 잃어버린 물건들을 찾게 되다니 너무 놀랍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이 물건들은 실수로 잃어버린 게 아니었다”며 “누군가 가방을 훔쳐 신분증만 근처에 버리고 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에스퀴벨 딸 아출레타는 “2년 전 돌아가신 어머니가 찾아준 건 아닐까 싶은 생각도 든다”며 “76년 만에 아버지가 어머니와 맞춘 팔찌를 되찾아 매우 행복해하셨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