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성장률 급감, 글로벌 스태그플레이션 공포 더 커져

뉴스1 입력 2021-10-19 10:59수정 2021-10-19 11: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 국가통계국 - 홈피 갈무리
중국의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급감, 글로벌 스태그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물가상승) 공포를 더욱 부추기고 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3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동기 대비 4.9%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년 사이 가장 낮은 성장률이다.

◇ 중국 3분기 GDP 성장률 4.9%에 불과


이는 로이터가 집계한 애널리스트 예상치 5.2%를 밑도는 수준이며, 2분기의 7.9%에서도 크게 후퇴한 것이다.

3분기 ‘델타 변이’가 창궐해 코로나19 충격으로부터 회복세를 보이던 세계경제가 다시 주춤해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주요기사
세계경제의 성장엔진인 중국의 성장률이 급감함에 따라 다른 국가의 성장률도 하락할 전망이다.

세계통화기금(IMF)는 중국의 성장률이 1%포인트 하락할 때마다 인접국인 한국과 대만의 성장률이 0.5%포인트 하락한다고 추산하고 있다. 글로벌 성장 둔화가 불가피한 것이다.

골드만삭스 로고 - 회사 홈피 갈무리
◇ 세계경제 성장률 하향 잇달아


실제 성장률 전망 하향이 잇따르고 있다. 세계최고의 투자은행인 미국의 골드만삭스는 중국에 이어 미국의 GDP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했다.

골드만삭스는 지난 10일 보고서를 내고 미국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모두 하향했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미국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5.7%에서 5.6%로, 내년 전망치도 4.4%에서 4%로 각각 하향했다.

앞서 골드만삭스는 중국의 성장률 전망치도 하향했었다. 골드만삭스는 지난달 28일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8.2%에서 7.8%로 내렸다.

국제통화기금(IMF)도 최신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5.9%로 하향 조정했다. 이는 지난 7월 제시한 6%보다 0.1%p 낮은 것이다.

◇ 천연가스 사상최고치…일본도 인플레 조짐

이에 비해 물가는 급등하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공급망이 완전히 복원되지 않았고, 물류대란도 빚어지면서 유가에서 닭고기까지 모든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

올 들어 천연가스 가격이 400% 폭등하면서 사상최고치를 기록하고, 석탄가격도 140% 급등,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고치를 경신한 가운데, 국제유가도 85달러를 돌파하는 등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이뿐 아니라 영국에서 생필품 가격이 급등하고 만성적 디플레이션 국가인 일본에서도 인플레이션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물가가 오르는 상황에서 성장률이 정체되고 있는 것이다. 인플레이션은 물가가 상승하지만 경제도 같이 성장한다. 그러나 스태그플레이션은 성장은 정체되는데 물가만 상승한다. 가장 좋지 않은 경제현상이다. 그런 스태그플레이션이 세계경제를 위협하고 있는 것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