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버핏보다 수익률 높은 코인 투자자…정체는 햄스터?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8 20:00수정 2021-09-28 20: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암호화폐 투자로 수익을 내고 있는 햄스터 곡스. 유튜브 채널 ‘mrgoxx’ 갈무리
암호화폐 거래를 통해 워런 버핏, 케이티 우드를 능가하는 수익률을 올리고 있는 햄스터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27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지난 6월부터 암호화폐 시장에 뛰어든 햄스터 ‘곡스(Goxx)’는 평균 수익률은 20%로 전문 투자자와 펀드 매니저보다 뛰어난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곡스의 투자 사무실 구조. 유튜브 채널 ‘mrgoxx’ 갈무리
곡스가 사는 우리 안에는 일명 ‘곡스 박스’라고 불리는 투자 사무실이 있는데 그 안에는 전자장치로 연결된 쳇바퀴와 매수·매도가 적힌 햄스터용 터널이 놓여있다.

다른 햄스터와 마찬가지로 곡스가 쳇바퀴를 굴리면 30개의 암호화폐 중 투자종목이 선정되며 두 가지 터널 중 곡스가 지나간 터널에 따라 자동으로 20유로(약 2만7000원)짜리 매수 주문과 해당 암호화폐를 전량 청산하는 매도 주문이 체결된다.

주요기사
326유로(약 45만 원)의 투자금으로 시작한 곡스는 첫 달 -7.3%라는 저조한 실적을 기록했지만, 현재는 평균 20%의 수익을 내고 있다.

미국의 ‘비즈니스인사이더’는 곡스가 버튼 말킬 프린스턴대 교수의 ‘랜덤 워크 이론’을 재정립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주가 움직임에서는 규칙성을 찾기 어려우므로 예측은 불가능하며 눈을 가린 원숭이가 다트를 던져 찍은 종목에 투자해도 전문가 이상의 성과를 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투자 종목을 선정하고 있는 곡스. 유튜브 채널 ‘mrgoxx’ 갈무리
곡스의 거래 순간은 30대 독일 남성 두 명이 운영하는 인터넷 개인방송 플랫폼 트위치의 ‘미스터 곡스(Mr goxx)’ 채널을 통해 실시간 중계된다.

이들은 “모든 것이 다 비싸지고 있다. 높은 임대료로 저축을 하는 것조차 매우 어렵다는 것을 느꼈다”라며 “우리 세대의 대부분은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전혀 모른 채 암호화폐 시장에 투자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개발자로 일하던 둘은 과연 햄스터가 인간보다 더 현명한 투자 결정을 내릴 수 있는지 농담을 하다 직접 실행에 옮기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곡스의 이름은 일본의 암호화폐 거래소 ‘마운트곡스(MtGox)’에서 따왔다. 한때 세계 최대 거래소였던 이곳은 수십만 개의 비트코인을 해킹당해 현재 파산에 이르렀다.

방송이 유명해지고 주변에서 투자 정보를 달라는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고 밝힌 이들은 이 모든 과정이 ‘재미’를 위한 것이라며 투자 조언으로 받아들이는 것은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